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도시개발·복지·교통안전 등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4/12 [14:28]
▲     © 아산뉴스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시을)이 지난 10일 아산지역사무소에서 제38차 ‘정책제안·민원의 날’을 열고 아산시민의 민원을 직접 챙겼다.

 

이 자리에는 충남도의회 조철기 교육위원장, 아산시의회 김희영 부의장, 이상덕·김미영·안정근 의원을 비롯한 국회 보좌진들이 함께했다.

 

민원인으로는 탕정면신도시연합회, 충남농아인협회, 월천지구 도시개발토지주모임, 공유공간 마인 등 총 6팀 18명이 참석했다.

 

주민들은 각자 ▲아산 강소특구개발 ▲ 지역 내 학군·학구조정 ▲수화교육·복지회관 등 지역개발에서부터 생활·문화 관련 민원·정책을 제안했다.

 

충남농아인협회 김성환 회장은 수화를 통해 “농아인들을 위한 복지관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아산·천안에 농아인들이 이용 가능하고 일반인들이 수화를 배울 수 있는 수화교육·복지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탕정면신도시연합회 대표단은 “학군·학구 조정과 관련해 학부모들과 충분한 소통이 이뤄지지 않아 지역민의 의견반영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관련 교육부서와 원활한 협의를 자녀들이 통해 거주지 인접 학교에 자녀들이 통학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탕정면 호산리 민원인들은 강소특구와 관련해 “과거 지연된 사례가 있어 진행 상황에 대해 궁금한 주민들이 많다”며 “연구개발 지구조성 등이 예정대로 추진되길 바란다”며 “상하수도·교통인프라 같은 생활여건 개선도 함께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강소특구는 소규모·고밀도 공공기술 거점사업으로 강 의원이 지역일자리 창출과 R&D지구 조성을 위해 지난 21대 총선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2020년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천안·아산 일원을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신규지정함에 따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고용유발 1155명 ▲생산유발 1578억원 ▲부가가치유발 604억원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 의원은 “강소특구 사업은 충남형 미니 실리콘밸리의 청사진을 갖고 추진하고 있으며, 양질의 일자리와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이 병행·추진되도록 꼼꼼하게 챙기겠다”면서 “지역 주민들께서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학생이 안전한 통학길 확보를 위해 관계부서와 조속히 협의하고 주민 눈높이에 맞는 대안이 마련되도록 할 것”이라며 농아인을 포함한 장애인 복지와 관련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인프라 확충을 위해 국회에서 필요한 일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 ‘정책제안·민원의날’ 은 4월 24일이며 매월 둘째, 넷째 주 토요일 강훈식 의원 아산시 지역사무소(배방로 22)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아산 주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접수는 강훈식 국회의원 지역사무실(041-548-5245) 또는 이메일 gohoonsikasan@gmail.com 으로 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12 [14:2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