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광복 70주년 맞아 위안부 할머니 초청
복기왕 시장,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정책적 지원 등 다양한 의견 나눠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5/10/07 [17:24]
▲     © 아산뉴스


  아산시(시장 복기왕)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당시 위안부로 고생하신 할머니들을 위로하기 위해 7일 ‘위안부 할머니와의 만남’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만남은 복기왕 아산시장이 지난달 12일 위안부 할머니들이 모여 살고 있는 ‘나눔의 집’ 방문을 계기로 이뤄졌다. 당시 아산 출신의 유희남 할머니와의 깊은 대화 후 유 할머니를 고향인 아산시에 초대하려했으나 행사 며칠 전 낙상 사고로 참석하지 못하고 함께 거주하고 있는 할머니 네 분만이 참가했다.

 

  이른 아침부터 어르신들을 모시기 위해 경기도 광주에 소재한 나눔의 집에 여성정책팀장이 마중을 나갔으며, 아산시에 도착해 어르신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지원을 위한 정책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

 

  오찬 후 이어진 행사에선 아산시의 주요 관광지인 외암민속마을을 관광하며 어르신들의 잃어버린 향수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행사 종료 후에는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나눔의 집까지 복귀 하실 수 있도록 담당 공무원이 함께 동행 해 드려 어르신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복기왕 시장은 “어르신들이 그간 살아오신 삶을 들어보니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큰 슬픔을 감출 수 가 없다. 어르신들을 위한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개정돼야 될 때라고 생각한다”며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위안부 할머니 4명을 비롯해 복기왕 아산시장, 박옥주여성단체협의회장과 임원 등이 참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10/07 [17:2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