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형트럭 및 외제승용차로 고의 사고 내고 보험금 수억 꿀꺽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2/10/31 [20:03]
▲ <충남경찰청 전경>     ©아산뉴스

 

 대형트럭 및 외제승용차로 고의사고를 내고 보험금 수억 원을 챙긴 화물트럭 기사가 붙잡혔다. 

 

충남경찰청(교통범죄수사팀)은 2019년 7월부터 최근까지 25톤 카고트럭(볼보)과 외제승용차 2대(아우디, 폭스바겐)를 이용해 고속도로 합류도로 및 교차로 등에서 차선변경 차량을 노리고 35회에 걸쳐 고의 교통사고를 유발한 뒤 합의금 및 미수선수리비 등 명목으로 3억원 상당의 보험금을 편취한 A(48세) 씨를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화물트럭 기사인 A씨는 청주, 구리, 안성, 용인 등 전국의 고속도로 합류 도로에서 차량의 정체로 어쩔 수 없이 끼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용, 양보할 것처럼 공간을 주고 상대방 차량이 차선을 변경하면 그대로 밀어붙여 사고를 유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또 대형트럭 이외에 2대의 외제승용차에 처와 아이 2명 등 가족들을 태우고 돌아다니면서 교차로 내 차로변경 차량을 노려 고의사고도 유발하고 가족들의 합의금을 모두 자신의 계좌로 보험사로부터 송금받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운전자 본인이나 가족, 친지가 일정한 기간 잦은 교통사고를 야기하거나 피해를 입어 보험사로부터 보상을 받은 경우 수사를 통해 고의사고임이 밝혀지면 중한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면서 운전자들에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고의사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교통법규를 준수해 안전운전해야 하고, 의심스러운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에는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보해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0/31 [20:0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