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둔포면 열린 간담회…박 시장, "새로운 둔포" 약속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2/07/15 [22:20]
▲     © 아산뉴스


 아산시 민선 8기 출범 둔포면 열린간담회가 15일 아산스마트팩토리아마이스터고등학교 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15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둔포고등학교 진입로 정비, 윤보선 대통령 생가 기념관 설치, 신도시 지역 현장 민원실 설치, 인근 사료공장으로 인한 악취 문제, 파크골프장 전기공급 및 수도공급 문제 등을 제기했다. 

 

박경귀 시장은 시민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담당 부서의 현장 방문 등 후속 조치를 지시했으며, 시민들이 답답함을 느끼지 않도록 진행 상황과 처리 여부 등을 안내할 것을 주문했다. 

 

박 시장은 “민선 8기의 핵심 가치 중 하나는 ‘균형 발전’”이라고 강조하며 “아산의 변방으로 여겨졌던 둔포는 이제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읍 승격은 물론, 도시개발, 학교 신설 등 획기적 변화를 통해 새로운 아산의 대변지가 될 것”이라고 말해 시민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박 시장은 열린간담회 참석에 앞서 (가칭)북아산고 건립 예정지를 방문했다. 

 

둔포는 인구가 빠르게 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문계 고등학교가 없어 학교 신설의 필요성이 계속해서 제기돼 왔던 지역이다. 2026년 3월 개교 예정이었으나, 박경귀 시장이 당선인 시절 라인건설(주)과 협의를 통해 학교 실시설계비를 기부채납하기로 하면서 개교시기를 1년 앞당길 수 있게 됐다. 민간에서 실시설계비 기부채납을 하면 3~4개월 단축 효과가 발생한다. 

 

아산시는 북아산고 신설에 따른 학교용지 도시계획 시설 결정을 진행 중이며, 학교 용지 부담금과 진입로 개설 등을 지원하고 중앙투자심사도 공동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7/15 [22:2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