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2022년 본예산안 '1조2073억원' 편성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11/22 [08:21]
▲ <아산시청 전경>     ©아산뉴스

 

- 지역경제 활성화, 기업·소상공인 지원, 재해 대비 등 예산 확장 투입-

 

 아산시가 지난해 1조900억 원보다 1173억 원(10.76%) 증가한 1조2073억 원 규모의 본예산안을 확정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2022년도 예산안은 올해 본예산 기준 일반회계는 1241억원(13.12%) 증가한 1조700억원, 특별회계는 68억원(△4.72%) 감소한 1373억원으로 편성됐다.

 

일반회계 규모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상황 및 내수 경기 악화와 이에 따른 세수 감소가 있었던 올해 예산 상황에 비해 경제가 다시 회복세로 전환되고 세입 전망도 밝아졌기 때문이다.
또 내국세를 증액한 ‘2022년도 정부 예산안’ 국회 제출에 따라 내년도 지방교부세를 비롯한 국도비 보조금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시는 확장된 규모의 예산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폭 증액해 시민들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재해·재난과 관련한 시민의 안전 보장, 아산시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 세출예산은 ▲사회복지 분야 3480억(32.5%) ▲농림해양수산 분야 965억(9.0%) ▲교통 및 물류 분야 790억(7.4%) ▲일반공공행정 분야 761억(7.1%) ▲환경 분야 741억(6.9%)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671억(6.3%) ▲문화 및 관광 분야 616억(5.8%)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분야 391억(3.7%) ▲보건 분야 269억(2.5%) ▲공공질서 및 안전 분야 126억 원(1.2%) 등의 규모로 편성됐다.
 
특히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관련 분야는 올해 대비 68억원이 증가한 486억(16.4%), 일상 회복을 위한 문화관광체육 분야는 84억이 증가한 500억(20.2%), 재난 안전 분야는 34억이 증가한 117억(40.3%)으로 대폭 증액 편성됐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억눌려 있던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위해 예산을 확장 편성했다”며 “2022년도 편성 예산을 시민들을 위한 곳에 적기에 투입해 경제회복을 위한 마중물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도 본예산안은 제234회 아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상정돼 의회 의결을 거쳐 오는 12월 21일 확정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22 [08:2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