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수험생 위한 특별이벤트… 전동카트 타고 캠퍼스 투어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11/15 [14:25]
▲ 선문대학교 아산캠퍼스 가을 전경     ©아산뉴스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코로나19 팬데믹까지 겹치면서 대학 캠퍼스 투어 문화도 가상현실(VR)이나 메타버스(Metaverse) 등을 활용한 온라인 투어로 바뀌었다.

 

이런 가운데 충남 아산의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친환경 전동 카트를 이용한 특색 있는 캠퍼스 투어 프로그램인 ‘선문 그린 라이드(Sun Moon Green Ride)’를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참가자는 5인승 전동 카트에 탑승해 50분간 캠퍼스를 둘러보며 다양한 시설과 관련 프로그램 체험할 수 있다. 3D 프린터를 활용해 원하는 것을 만들어 볼 수도 있고, 에듀테크플라자에서 가상 현실(VR) 체험을 즐길 수도 있다. 고교생을 포함해 예비 대학생과 학부모는 물론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선문 그린 라이드’는 현재 시범 운영 단계로서 이달 20일부터 12월 4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된다. 특히 2022학년도 대학 입시 수험생들에게는 색다른 경험과 함께 다양한 선물이 제공된다.

 

준비 과정이 독특하다. 기획에서 실행까지 선문대 재학생들이 모여 진행했다.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PR 작문’ 수업에서 시작된 아이디어에 전공 동아리 ‘PRIS’, 창업 동아리 ‘선문 그린 라이드’가 협력하게 됐다. 스마트자동차공학부 학생들은 직접 전동 카트를 조립해 프로젝트에 참가했다.

 

여기에 LINC+사업단 지역문화혁신센터, 공학교육혁신센터, SW중심대학사업단, 사회봉사센터가 참여하면서 학생들의 프로젝트가 현실화됐다.

 

‘주(住)·산(産)·학(學) 글로컬 공동체 선도대학’이라는 비전을 가진 선문대는 지역 사회와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우선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학생들이 전공 지식을 활용해 인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광고를 직접 제작해 전동 카트에 부착하면서 홍보를 도울 계획이다.

 

또한 시범 운영이 끝나고 정식 운영을 시작하면 캠퍼스가 넓어 몸이 불편한 학생들의 캠퍼스 내 이동을 돕고 학교 주변 노인들의 이동 등에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을 총괄하는 박한나 교수(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는 “단순한 캠퍼스 투어 프로그램이 아니라 대학이 지역 사회와 공생하는 지속 가능한 프로그램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학생들의 프로젝트가 지역 사회와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 그린 라이드’ 신청은 http://naver.me/G3Li5rJ3에서 하면 된다.

 

▲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15 [14:2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