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대사질환조직항상성연구센터 '대사질환 국제 심포지엄' 성료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11/12 [20:13]
▲ Ronald Kahn 박사가 ‘비만과 제2형 당뇨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략’에 대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대학제공>     © 아산뉴스


 순천향대(총장 김승우) 대사질환조직항상성연구센터(센터장 이종순)가 12일 천안 소노벨리조트에서 ‘제3회 대사질환 국제 심포지엄’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3회째를 맞는 이번 심포지엄은 인슐린 발견 100주년을 기념해 당뇨병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9개국 12명의 세계적 석학을 초청해 최신 당뇨병 치료 정보와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활발한 글로벌 교류 협력을 도모하고자 ‘Metabolism Research around the World’라는 주제로 온라인 비대면으로 개최됐으며, SNS를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 생중계됐다.

 

심포지엄은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당뇨병 전문기관인 하버드 의과대학 조슬린 당뇨병센터(Joslin Diabetes Center)의 수석 학자 Ronald Kahn 박사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국가별(북미, 아시아·오세아니아, 유럽) 3개 세션의 발표가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은 △토론토대 Daniel Drucker 교수 △콜롬비아대 Domenico Accili 교수 △캘리포니아대 Mark Anderson 교수 △워싱턴 의과대학 Samuel Klein 교수의 주제 발표가 있었으며, 두 번째 세션은 △순천향의생명연구원 이종순 교수 △도쿄대 Takashi Kadowaki 교수 △상해과학기술대 Zhijie Liu 교수 △모내시대 Mark Febbraio 교수의 발표가 이어졌다. 마지막 세 번째 세션은 △막스플랑크연구소 Jens C. Bruning 박사 △뮌헨 공과대 Matthias Tschop 교수 △카롤린스카연구소 Juleen R. Zierath 박사의 발표를 끝으로 심포지엄이 마무리됐다.

 

특히, ‘비만과 제2형 당뇨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략’이란 주제로 기조강연을 맡은 Ronald Kahn 박사는 유도만능줄기세포(iPSCs)를 이용한 당뇨병 치료 연구 결과를 발표해 이전에 인식하지 못했던 광범위한 신호 전달체계의 문제가 제2형 당뇨병 발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히고 치료를 위한 신약 개발에 새로운 방법을 제시해 주목받았다.

 

이종순 대사질환조직항상성연구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심포지엄은 앞으로 대사질환 치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변화된 대사질환 연구 환경과 새로운 연구 동향을 확인하고 앞으로의 100년을 다시 준비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충청남도, 천안시,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대사질환조직항상성연구센터(MHRC, Metabolic Disease Tissue Homeostasis Research Center)를 운영하며 지역 기반의 지속 가능한 자생적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12 [20:1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