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장헌 위원장, "외투유치, 양보다 질 살펴야"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11/09 [16:09]
▲     © 아산뉴스

 

- 임직원 도내거주비율 줄고 지역인재 채용 3%도 안돼 -


 기업하기 좋은 충남, 수도권 제외 외자유치 1위 지자체라는 슬로건과 성과를 낸 충남의 이면에는 실익이 기대보다 못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안장헌 위원장(아산4, 더민주, 사진)이 경제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9개사(1311명)를 시작으로 2019년 10개사(3518명), 2020년 12개사(2039명), 2021년 10개사(521명)의 외국자본을 유치했다.

 

하지만 지역주민고용 실적과 임직원 도내거주비율의 경우 매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주민고용 실적을 살펴보면 2018년 939명을 시작으로 2019년 1572명으로 가장 많은 지역주민고용 실적을 달성했다. 하지만 2020년부터 상승세는 하락세로 바뀌어 2020년 1529명의 지역주민을 고용했고, 2021년의 경우 불과 222명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임직원 도내거주비율 역시 매년 감소하고 있는데, 2018년 85%를 시작으로 2019년 79.2%, 2020년 75%, 2021년은 43%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지역인재 채용 실적 역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투기업의 경우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보조금 지원 등의 명목으로 총 10개사에 232억이 지원되었고, 이들의 직원은 총 703명이었지만, 지역인재는 3년간 겨우 20명 뿐이었다.

 

이에 안 위원장은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저조한 것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저하된 인식, 지역 인재와 중소기업 간 미스매칭 문제 등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한 도의 성과가 크지 않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학생과 관내 기업 간 미스매칭의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지역혁신사업, 고용안정선제대응패키지 지원사업(고선패)을 적극 활용하여 민·관·학 간 연결고리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09 [16:09]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남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