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카드 7만 장 제작 배포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11/03 [08:49]
▲ 불법촬영 탐지카드     © 아산뉴스

 

- 관내 초중고 학생 및 학교 밖 청소년, 대학생에게 전달 -

 

 아산시가 휴대전화를 활용해 불법촬영 카메라를 찾아낼 수 있는 불법촬영 탐지카드 7만 장을 제작 배포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중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되는 사례가 잦아 이에 대한 대응으로 추진됐다.

 

탐지카드는 관내 초중고 학생 및 학교 밖 청소년과 대학생에게 전달됐으며, 자가 점검이 가능하도록 사용법도 안내됐다.

 

한편 근래 심각해지는 데이트 폭력에 대처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이 지난 10월 21일 시행됐다.

 

스토킹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최대 징역 3년 또는 벌금 3000만원에 처하고 흉기 또는 그 밖의 위험한 물건을 휴대하거나 이용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03 [08:49]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