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의회, 2일차 안정근·현인배·김희영 의원 시정질문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10/20 [16:22]
▲ 왼쪽부터 아산시의회 안정근·김희영·현인배 의원     © 아산뉴스

 

 아산시의회 안정근 · 현인배 · 김희영 의원이 20일 열린 제233회 임시회 제3차 본 회의에서 아산시 주요 현안에 대한 시정 질문을 이어갔다.

 

이날 시정질문은 안정근 · 현인배 · 김희영 의원 순서로 의원별 일괄 질문 후 윤찬수 부시장의 일괄 답변 후 보충질의 일문일답으로 이뤄졌다.

 

첫 번째 질문자로 나선 안정근 의원은 배방 폐철로 부지 확보방안 및 조성계획에 대해 질의했다.

 

안정근 의원은 배방 폐철로 부지와 관련해 "2008년 도시개발사업을 진행하면서 행정적으로 관심을 갖고 공공기관과의 협의 등을 통해 진행했다면 지금처럼 방치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어떠한 사업을 할 것인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사업부지에 있는 이러한 폐철로 부지 등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먼저 검토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정근 의원은 "철로 관련 민원 발생시 우리시에서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아산시 시민의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타공공기관의 관내 사업에 대해서도 관련 부서에서 적극적인 행정으로 대처해 시민들이 더 쾌적한 공간에서 생활하게 하는 것이 아산시 행정의 신뢰를 쌓아가는 다른 방법"리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질문자로 나선 현인배 의원은 지난 천안과의 인접지역 한 교회의 코로나 집단감염으로 인한 거리두기 4단계 발령은 타당한 방법이었는지와 관련 종교계별 시설수, 악취 민원 해결을 위한 아산시 대책에 대해 질의했다.

 

현인배 의원은 종교감염에 따른 거리두기 4단계 발령에 대해 "523개소의 종교시설은 국한된 사람들이 활동하는 곳으로 사전 방역차단에 더욱 철저를 기하고 일정한 지역을 한정하는 부분 차단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현인배 의원은 악취 민원 해결과 관련해서는 "악취를 발생하는 여러 기업들의 냄새는 각각의 특성이 있다. 기업별 냄새를 포집·분석해 개별적 특성에 따라 악취를 제거할 수 있는 대책을 수립·강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세 번째 질문자로 나선 김희영 의원은 악취 민원 현황과 단속·지원 내역 및 악취통합관제센터 설치에 대해 질의했다.

 

김희영 의원은 악취발생 기업에 대한 저감제, 악취방지시설 등 지원 및 효과 등에 대해 "저감제 지원 농장은 국한되어 있고 사후 모니터링도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저감제 등 지원 후 효과 등에 대한 관련 부서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희영 의원은 악취통합관제센터 설치에 대해 "악취 관련 부서의 행정 대응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 나가면 냄새가 안나는 것이 악취문제의 현실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첨단장비로 악취를 실시간 탐지·출동해 악취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악취통합관제센터의 역할"이라고 설명하면서 "악취통합관제센터 설치를 통해 시민들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시에서 적극 검토·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0/20 [16:2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