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opinion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협회논단]청년 소상공인 늘어나야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기사입력  2021/06/04 [18:12]
▲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아산뉴스

 청년들의 취업과 창업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시대에 소상공인들이 가업을 승계·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역할은 지역사회에서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

 

이는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유도하고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 때문에 정책적인 과감한 지원이 요구된다.

 

이와 관련 충남도내 소상공인 가운데 가업을 승계해 운영 중인 소상공인을 발굴해 지원하는 '2021년도 소상공인 가업 승계(충남행복가게) 지원사업'이 추진된다.

 

올해로 7년째를 맞이한 소상공인 가업승계 지원사업은 2019년부터 '충남행복가게'라는 인증 명칭을 사용 중이며 민선 7기 '더 행복한 충남'과 연계한 대표적인 소상공인 지원사업으로 현재까지 68업체가 선정됐다.

 

신청 자격은 동일한 업종(업태)으로 10년 이상 및 2대 이상 사업을 진행하고 최종 가업 승계자가 2020년 5월 31일 이전 창업한 소상공인이다.

 

다만 대기업 운영 프랜차이즈 직영점, 지방세 체납 및 무점포 사업자, 2015-2020년 충남 가업 승계(충남행복가게) 지원사업 선정 업체 등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주요 지원 내용은 △경영지원금 △충남행복가게 인증 현판 △홍보영상 제작 △전문가 자문 등이다. 올해 지원 규모는 총 5개 업체이며 업체당 최대 800만 원의 경영 환경 개선금을 지급한다. 신청은 오는 17일까지 관련 서류를 충남경제진흥원 충남소상공인지원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선정 결과는 7월 초 충남경제진흥원 충남소상공인지원센터 누리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도 누리집, 충남경제진흥원 충남소상공인지원센터 누리집의 지원사업 공고란의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보부상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와 함께 가업을 승계할 여건이 못 되는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육성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지만 현실은 만만치 않다.

 

실제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조사한 올해 3월 기준 전국 전통시장과 상가의 청년몰 현황을 보면, 전국 39곳 672개 점포 가운데 현재 175개(26%)가 문을 닫았다. 점포 4개 가운데 1개꼴로 문을 닫은 셈이며 지난해 새로 문을 연 청년몰 4곳 80개 점포를 제외하면 휴·폐업률은 더 높아진다.

 

구체적으로 2017~2018년 초창기 개장한 청년몰의 폐점률이 높다. 계약기간은 남아 있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휴업한 청년점포를 고려하면 실제 공실률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청년 상인들은 청년몰 조성 뒤 부실한 사후관리를 가장 큰 실패요인으로 느끼고 있다.

 

또한, 농민이 많은 충남지역에서는 농촌에 혁신을 주도할 청년층이 너무도 필요하지만 정착하는데 문제가 많다. 영농 준비 시기에는 영농 기반·기술·멘토·주거 문제가 우선 해결되어야 한다.

 

농촌에서 정착하길 원하는 청년의 경우 창업 초기에는 경영 자금·농지·생활비 확보 문제가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정착 이후에는 어려운 노동환경도 문제지만 생활 여건의 불편, 여유 시간의 부족 등 다양한 문제가 심적으로 부담을 준다.

 

이러한 사정 때문에 지난해 5월 말 기준 전국 농협 조합원 211만 명 중 44세 이하 청년은 소수(3.3%)에 머물고 있다.

 

매년 지역을 떠나는 청년들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시대에 청년들이 정착해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면밀하게 청년창업정책을 고려해주길 바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6/04 [18:1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