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 농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년 공익직불금 신청 오류, 등록증 발급 전까지 변경해야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5/31 [17:42]

 2021년 공익직불금 신청 오류 시 등록증 발급 전까지 변경해야 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아산사무소장(소장 최동철, 이하 농관원 아산사무소)은 31일 "2021년 기본형 공익직접지불금(이하 ‘기본직불금’) 신청 시 기준에 맞지 않게 잘못 신청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며 "기본직불금을 신청하는 농업인은 등록증 발급 전까지 직불금 신청 내역을 농지 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서 확인·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농업인이 기본직불금을 신청할 경우에 농사를 지을 수 없는 폐경 농지를 포함해 신청하면 폐경 면적은 기본직불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되고, 그 외의 직불금을 신청한 전체 농지에 대한 지급액도 10% 감액될 수 있다.

 

폐경 면적은 정원, 묘지, 주차장, 유지, 건축자재․폐기물 적치, 도로, 골재 채취장, 양어장, 축사, 주거시설․창고 등 건축물, 주거목적으로 사용하거나 면적이 20㎡를 초과한 농막, 수렁, 관리하지 않아 잡목이 우거진 경작 불가지 등이다.

 

본인이 농사를 짓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임대한 농지를 신청한 경우도 부정수급으로 간주되어 직불금 전액이 환수되고, 최대 8년간 직불금을 신청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2020년 준수사항 불이행으로 직불금이 10% 감액된 농업인이 2021년에도 폐경 농지를 신청해 준수사항 불이행으로 확인될 경우 직불금이 20% 감액될 수 있으며, 이와 같이 동일한 준수사항을 매년 반복적으로 불이행하는 경우에는 최대 40%까지 기본직불금 지급액이 감액될 수 있다.


2021년 기본직불금을 신청 할 때 폐경 농지 또는 임대 농지를 잘못 신청한 경우 등록증 발급 전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 변경 신청해야 감액 등의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그러나 등록증 발급 이후에는 직불금 신청 내역을 변경해도 감액 등의 처분을 피할 수 없다.


농관원 아산사무소 관계자는, "잘못된 신청서로 인한 농업인의 불이익 방지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마을방송 음원과 직불금 부적합 농지사례 전단지를 이·통장에게 배부해 주민에게 알리고, 읍·면·동 직불금 접수 장소에 안내 배너를 게시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31 [17:4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