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베란다 '엽채류 재배' 요령…창가 가까이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4/07 [08:28]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베란다 등 실내에서 키우는 엽채류 재배기술 요령을 제시했다.

 

베란다 등에서 채소를 키우기 위해서는 광량이 10000∼30000룩스로 노지의 20% 수준으로 유지되기 때문에 창가 50㎝ 이내 가까이 위치시켜야 한다.

 

아욱의 경우 파종 후 30일에 화분에 옮겨심고 10∼15일 정도 햇볕이 잘 드는 외부에서 자연광에 놓아두었다가 실내로 들여와 키우면 된다.

 

물 관리는 수분 상태에 따라 일주일에 1리터씩 2회 정도 주고 수확은 잎줄기가 10∼15㎝ 컸을 때부터 최대 넉 달까지 수확할 수 있다. 
 
엽채류 묘는 튼실한 것을 화분에 15cm 간격으로 2줄로 정식 하면 되는데 원예용 상토를 20cm이상 충분히 채워줘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바깥 활동이 줄어든 요즘 베란다 채소재배는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며 “미세먼지가 심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실내에서 식물을 키워 먹는 문화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독일의 프리미엄 가전회사는 물론 우리나라 대기업에서도 식물재배기를 개발하여 이젠 가정에서 쉽게 채소를 재배하여 먹을 수 있게 되어 베란다를 활용한 다양한 화분재배 기술 개발·보급이 요구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7 [08:2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