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명수, 선관위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 질타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04/05 [19:33]
▲ <사진=이명수 의원실>     © 아산뉴스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가입 추진과 관련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아산시갑)이 5일 오전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선관위가 선거 중립을 훼손했다며 강력 항의했다.

 

이 의원은 “지난 4일, 선관위는 국민의힘이 투표 독려 문구로 내건 ‘내로남불·위선·무능’표현을 쓸 수 없다고 통보했지만, 더불어민주당 당색인 파란색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 ‘택시래핑’선거홍보물과 교통방송(TBS) ‘1(일)합시다’ 캠페인의 경우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관위는 지난 총선과 대선 그리고 4·7 재·보궐선거를 포함하는 ‘직원 배상책임보험’가입을 추진 중에 있다”며 “‘직원 배상책임보험’은 선관위 직원이 업무 관련 소송을 당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배상금과 변호사비 일부를 보전해주는 것으로, 그동안 소송대비 직원보험 가입 전례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선관위는 지속적으로 중립을 의심하게 하는 태도를 보이며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어 매우 염려스럽다”며 “이번 ‘직원 배상책임보험’은 선관위가 잦은 공정성 논란에서 빚어질 줄소송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헌법이 명시하는 중립적·독립적 기구로서의 역할을 스스로 훼손시키는 행위”라며 선관위의 조치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지금까지의 편파성을 인정하고, 며칠 앞으로 다가온 보궐선거가 종료되는 순간까지 선거 중립을 지켜, 공정한 선거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선관위의 중립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끝으로 “선관위는 선거 공정성에 대한 시비가 나오지 않도록 보다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이번 선거가 끝나면 해석에 따라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가 되는 시대착오적인 선거법 조항을 대대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고 선거법 개정을 강하게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5 [19:3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