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농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퇴비 부숙도 검사 본격 시행…기준 위반 최대 200만 원 과태료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3/25 [07:43]
▲ <아산시청 전경>     ©아산뉴스

 

 아산시가 1년 동안의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의무검사 계도기간이 3월 24일로 종료됨에 따라 25일부터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 제도’를 본격 시행한다.

 

가축분뇨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 및 악취 저감을 위해 추진하는 이 제도는 가축분뇨 배출시설의 경우 허가대상 축산 농가는 6개월에 1회, 신고대상 축산 농가는 연 1회 퇴비 부숙도 검사를 의무 실시해야 한다.

 

다만, 축종별 신고 규모 미만인 농가, 가축분뇨를 전량 위탁 처리하는 농가, 가축분뇨 1일 300kg 미만 발생하는 농가(한우 22두, 젖소 10두, 돼지 115두, 가금 2406수 이하)는 부숙도 검사 제외 대상이다.

 

검사 의무화 대상 농가는 반드시 퇴비 부숙도 검사를 시행한 후 농경지에 살포해야 하는데 배출시설 1500m² 이상의 농가는 부숙 후기 이상의 퇴비를, 1500m² 미만의 농가는 부숙 중기 이상의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해야 법에 위반되지 않는다.

 

부숙도 기준 위반 시에는 최대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퇴비성분검사 미실시 및 검사 결과 3년 보관 의무 위반 시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아산시는 현재 퇴비 부숙도 검사를 무료로 검사해주며, 검사를 받으려면 퇴비사 5곳에서 채취한 퇴비를 골고루 혼합해 그 중 500g을 지퍼팩 등에 담아 밀봉해 24시간 이내에 직접 농업기술센터 토양검정실로 제출하면 된다.

▲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5 [07:4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