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친환경 에너지 전환 가속도…2050년 탈석탄 '완성'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03/18 [07:40]
▲ <충남도청 전경>     ©아산뉴스

 

 - 신재생에너지 3452MW 보급 ‘전국 2위’…허가는 7400MW 돌파 -

 

 충남도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속도를 내며, 2050년 ‘탈석탄·탄소중립 완성’ 기반을 다지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용량은 3400MW를 넘어서고, 허가는 1만 6000건·7400MW를 돌파했다.

 

18일 도에 따르면, 도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용량은 2019년 말 기준 3452MW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2만 3171MW의 14.9%, 순위로는 전남(4206MW)에 이어 2위이며, 각각 용량이 2000MW에 달하는 당진화력발전소나 태안화력발전소보다 큰 규모다.

 

에너지원별로는 태양광 1538MW, 폐기물 877MW, 바이오 589MW, IGCC 346MW, 연료전지 67MW, 수력 33MW, 풍력 2MW 등의 순이다.

 

신재생에너지 사업 허가 건수는 지난해 말 기준 1만 6034건, 7493MW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1258건·608MW, 2017년 3091건·1086MW, 2018년 4733건·1724MW, 2019년 2192건·808MW, 지난해 2767건·829MW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산이 1588건·683MW로 가장 많고, 태안 595건·661MW, 부여가 1870건·426MW로 뒤를 이었다.

 

도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한 기상이변 등이 세계를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탄소중립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반드시 이행해야 하는 의무”라며 “2050년 석탄화력발전 비중 0%, 재생에너지 발전 47.5% 달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태양광 20.555MW, 태양열 3382㎡, 지열 9.285MW 등 총 33.219MW의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8 [07:4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