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 학교폭력 실태조사… 피해 학생 감소 추세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17:33]
▲ <충남교육청 전경>     © 아산뉴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21일 학교폭력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해 9월 14일부터 10월 22일까지 초등학교 4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를 대상으로 한국교육개발원에 위탁해 이뤄졌다. 조사에는 대상 학생 15만6139명의 83.1%인 12만9803명이 참여했다.

 

발표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1552명으로, 2019년 조사 대비 0.8% 감소했다. 2019년 피해 응답 학생은 3215명으로 전체 참여 인원의 2.0%였다. 2020년 피해 응답 학생은 1552명으로 전체 참여 인원의 1.2%이다.

 

학교급별 피해 응답 비율은 초등학교 2.3%, 중학교 0.7%, 고등학교 0.2%이며, 특히 초등학교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2019년 초등 피해 응답 비율은 4.4%였다.

 

감소 주요인은 ▲온‧오프라인 수업 병행으로 출석 수업 감소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교육지원청 이관으로, 학교에서 관계 개선 중심 생활교육 활성화 ▲학교폭력 예방교육 ‘어울림 프로그램’ 운영으로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 개선 등으로 분석된다.

 

유형별로는 언어폭력(32.7%), 따돌림(25.6%), 사이버폭력(12.4%), 신체폭력(7.9%), 스토킹(6.6%)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 장소로는 교실 안(34.2%)에서 가장 많고, 복도(10.9%)와 사이버공간(9.4%) 등에서 발생하고 있어 학생자율에 의한 예방활동 강화와 사이버윤리 교육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피해 시간으로는 쉬는 시간(36.4%)이 가장 많고, 점심시간(18.3%), 하교 이후(15.2%) 및 수업 시간(6.6%) 순이다. 수업이 없는 시간 학생 생활지도 강화가 요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을 때 가족과 친인척(40.1%), 학교 선생님(23.7%) 순으로 알리고 있으나, 보복이 두렵거나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해 알리지 않는 경우(20.7%)도 있었다.

 

김용재 민주시민과장은 “실태조사를 토대로 학교폭력 예방 활동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정밀하게 추진하겠다”며, “정보통신 윤리교육 강화 등 사이버폭력 증가에 따른 대비책 마련에 힘쓰고, 인성교육중심 수업 강화, 사제동행 으라차차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한 적극적인 예방 활동과 즐거운 학교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1 [17:3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