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로운 '탈석탄 성공 전환' 발판 만든다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14:08]

 -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정의로운 전환 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안 대표발의 -

▲     © 아산뉴스

 

충남도의회가 탈석탄 정책에 따른 정의로운 성공 전환을 위한 ‘발판’을 만든다.

 

도의회는 안장헌 의원(아산4·더불어민주당·사진)이 대표 발의한 ‘충청남도 정의로운 전환 기금 설치 및 운용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이후 해당 지역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기금 설치 근거와 운용계획을 규정한 것이 핵심이다.

 

석탄화력발전소는 국내 에너지원별 전력생산 중 가장 큰 비중(33%)을 차지하고 있지만, 미세먼지 등 기후환경 위기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다.

 

이에 정부는 도내 보령화력 1·2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비롯해 향후 2034년까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30기를 폐쇄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석탄화력발전소가 지역경제에 차지한 비중이 높았던 만큼, 해당 지역에선 일자리와 인구, 지방세 감소 등의 피해를 걱정하는 실정이다.

 

안 의원은 “충남은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이 위치한 만큼 탈탄소사회 이행 과정에서 적지 않은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며 “기금을 설치해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하고 에너지 정책의 정의로운 전환을 도모하고자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례안이 시행되면 도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며 잘사는 충남이 이뤄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례안은 오는 21일부터 열리는 제326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19 [14:0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