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성기업(주) 노사교섭 잠정 합의 환영"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12/31 [18:49]
▲ <아산시청 전경>     ©아산뉴스

 

- 아산시, 노동자 심리치유와 노사상생 프로그램 등 집중 지원 방침 -

 

 국내 최장기 노사분쟁 사업장인 충남 아산 유성기업 노사가 31일 잠정합의를 이끌어내며 10년 간의 갈등을 종식키로 했다.

 

이에 아산시는 34만 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나섰다.

 

2011년 시작된 유성기업의 노사갈등은 10년 넘게 해결되지 않으면서 특히 많은 노동자들에게 큰 고통이 되어 왔으며 사회적으로도 지역의 큰 숙제로 남아 있었다.

 

지난 10여 년간 수차례 합의점에 접근하기도 했으나 번번이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하던 중 올해 10월 말부터 집중교섭을 진행해 12월 30일 합의안이 마련됐다.

 

이어 이날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87.5%의 찬성으로 마침내 잠정합의안이 가결됐고 2021년 1월 중 최종 합의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그동안 아산시는 유성기업 근로자들의 심리치유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충남도와 함께 ▲민관협의체구성·운영 ▲노사교섭 연결 간담회 ▲평화로운 해결촉구 기자회견 등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해 왔다.

 

시는 1월 노사교섭 최종 합의에 발맞춰 오세현 시장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격려하며 근로자들의 마음을 위로할 방침이다.

 

또 2013년부터 시행해 온 심리치유사업을 크게 확대하고 나아가 협력과 상생의 노사문화가 이른 시일 안에 자리 잡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세현 시장은 "유성기업(주) 노사분규는 전국 최장기 노사분쟁 사업장이다.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이 2020년 마지막 날에 해결돼 34만 아산시민의 큰 기쁨"이라며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 도성대 지회장을 비롯한 조합원분들과 유성기업(주) 유연석 대표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31 [18:49]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