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둔포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으로 4·1 봉화만세운동 발굴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12/28 [08:39]
▲ <아산시청 전경>     ©아산뉴스

 

 아산시가 총사업비 55억5000만 원을 투입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둔포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본 사업은 주민주도형 상향식 사업으로 싸전어울림센터 신축, 싸전커뮤니티로 조성, 둔포 중심가로 경관개선, 지역역량강화 등이 계획돼 있다.

 

특히 백락순 사업추진위원장을 주축으로 지역역량강화사업 일환 콘텐츠 개발과정에서 1919년 4월 1일 둔포면 차돌백이산에서 주민들이 봉화만세운동을 펼쳤던 사실과 인근에서 일본 수탈시설이었던 광혈(광물을 파내기 위해 땅속을 파 들어간 굴) 20여 개를 파괴했던 기록을 찾아내는 성과를 이뤄냈다.

 

또한 이렇게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서각 그림책 ‘사람을 먹이는 거리’를 발간해 국립중앙도서관에 납본, 국가기록으로 등록했으며, 전국 100여 개의 도서관에 배포하는 등 착한 홍보로 커다란 반향을 얻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8 [08:39]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