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농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섯 재배사 겨울철 과열·누전 화재 주의보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12/23 [10:12]
▲ 버섯재배사 화재피해 현장 <사진=충남농업기술원>     © 아산뉴스

 

- 충남농업기술원, 난방·가습 설비 점검하고 시설 정비 당부 -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23일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버섯 재배사 화재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센터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106건의 버섯 재배사 화재 가운데 33%에 달하는 35건이 겨울철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내에서는 2017년 6건, 2018년 10건, 2019년 4건으로 최근 3년간 총 20건의 버섯 재배사 화재가 발생한 바 있으며, 이 중 9건(45%)이 겨울철에 일어났다.

 

화재 원인은 △난방·가습 등 전기 사용량 증가에 따른 과열 △벽·천정 등에 흘러 들어간 응결수로 인한 누전 등이 대부분이다.

 

이는 춥고 건조한 겨울 날씨가 버섯의 기형을 유발하기 때문에 기형 버섯을 최소화하기 위한 버섯 재배사의 난방·환기 설비 사용량 증가에서 비롯되고 있다.

 

화재 위험을 줄이기 위해선 △배전함, 콘센트 등 내부 먼지 제거 △적정 용량의 차단기 설치 등 사전 점검과 정비가 중요하다.

 

특히 단열을 위해 많은 버섯 재배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조립식 샌드위치 판넬의 경우, 철판 사이에 스티로폼이 단열재로 들어가 있어 불이 붙게 되면 화재 진압이 어려우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3 [10:1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