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영 의원,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교통정책 필요"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12/21 [16:41]
▲     © 아산뉴스

 

 장애인에게 공평한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장애인 콜택시 확대, 바우처 택시나 임차 택시 도입 등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교통정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아산시의회 김수영(사진) 의원은 21일 열린 제226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운영개선 및 이동권 증진방안을 모색하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장애인은 모든 공중시설에서 비장애인과 동일수준의 이용 편의를 받아야 한다”며,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도 교통약자는 모든 교통수단, 여객시설 및 도로를 차별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권리가 있음을 명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충남도는 2019년 10월부터 시군별 개별 운영되던 장애인 콜택시를 충남광역이동지원센터로 통합 운영 실시한 이후 오히려 배차시간이 지연되고, 신청 대기시간과 예약통화가 지연되는 등 이용의 불편함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현실을 전했다.

 

김 의원은 또 “차량 운전자의 주 52시간 근무로 차량운행 공백이 발생하고 그 불편함은 장애인에게 온전히 돌아가고 있다. 예약 대기시간 또한 길어 정규 출퇴근이용은 엄두도 못 내고 있다”며 “미리 예약한 병원 시간조차도 못 맞추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이유는 천안지역의 이용증가에 따른 왕복운행으로 관내차량이 부족한 것도 한 몫하고 있다는 것이 김의원의 분석이다.

 

김 의원은 계속해서 “아산의 저상버스 도입은 꾸준히 늘고 있으나 휠체어를 이용할 수 있는 버스는 아직 없다. 장애인 콜택시에 비 휠체어 이용자가 많을 경우 휠체어 이용자는 외출을 포기하는 경우가 생긴다. 경증장애인 및 비 휠체어 이용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위한 바우처 택시의 이용방안이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아산시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에 대한 지속적 방안을 충남도에 요청하고 바우처 택시나 임차택시 도입한 교통수단과 이용자의 장애유형에 맞는 맞춤형 교통정책을 자체적으로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김수영 의원은 “교통약자, 장애인이 공평한 교통편의 이용으로 자유로운 이동과 그 바탕으로 더 많은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행정의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장애인 콜택시 이용대상자는 장애인 정도가 심한 장애인 및 65세 이상 고령자와 임산부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1 [16:4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