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ٸ μϱ Ϸ  ũ  ۰
곡교천 하중도에 억새군락지 조성…명품 관광 예고
 
아산뉴스   Է  2020/12/11 [11:21]
▲  억새군락지 조감도   © 아산뉴스


 - 현충사‧은행나무길 잇는 전국적인 힐링 공간으로 -


 아산시가 곡교천 내 하중도에 4만8700㎡ 규모의 억새군락지를 조성했다.

 

시는 식재된 억새를 잘 가꿔 은행나무길에 버금가는 전국적인 힐링 공간으로 키워낸다는 계획이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2015년 착공한 ‘곡교천 강청인주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이 오는 31일 준공을 앞두고 있다.

 

‘곡교천 강청인주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은 아산시 인주면 문방리부터 염치읍 강청리에 이르는 10.3km 구간에 총사업비 271억 원을 들여 제방정비, 생태계보전, 친수시설 설치 등 하천환경을 정비하는 작업이다.

 

아산시는 이번 사업을 시행하는 대전지방국토관리청에 인주면 해암리와 선장면 채신언리 사이 하중도에 억새군락지 조성을 건의, 여러 차례 협의 끝에 올해 8월 국비 16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아산시의 건의를 받아들여 억새를 심었으며, 산책로, 고수부지와 하중도 간 연결다리, 여울형보와 데크로드를 설치해 아산시에 이관했다.  

 

아산시는 여기에 더해 조류 관찰대 및 쉼터 등을 설치했다. 해당 지역은 수십 년간 지속한 경작행위 근절을 위해 설치된 샛강수로 덕분에 각종 철새 떼가 돌아오는 등 생태계 복원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시는 이번 식재된 억새가 자리 잡는 2022년께부터 가을이면 억새와 철새 떼의 모습이 장관을 이뤄 은행나무길과 현충사를 잇는 아산 대표 명품 관광지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아산시 원도심부터 삽교천 합류점까지 연결된 하천 양안 제방도로도 자전거 하이킹, 자동차 드라이빙 코스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여 관광객 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도 기대되고 있다.

 

▲ 억새군락지 모습    ©아산뉴스
Ʈ Ʈ ̽ ̽ ̹ ̹ īī īī
Է: 2020/12/11 [11:21]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