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외버스 휴직운전자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11/09 [12:01]
▲     ©아산뉴스

 

 충남도가 도내 5개 시외버스업계 휴직 운전자를 대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10억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운송업계의 심각한 경영난이 가중, 운송수입 급감으로 휴직한 운전자의 생존권과 대중교통 공공성을 보장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원대상은 도내 5개 시외버스업체 휴직 운전원 523명으로, 지원 기간은 정부 고용유지지원금 만료일인 11월 16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도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로 운행을 감축한 시외버스는 380대로 전체 운행대수 806대 가운데 47.1% 수준이다.

 

시외버스 운행을 감축하다 보니 운송수입 역시 전년대비 약 712억 원(47.9%)이 감소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약 110억 원의 운송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정부 고용유지지원금이 만료될 시 운송업계의 경영난은 더 가중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실제 시외버스업계는 지난 3월부터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그나마 운수종사자에 급여를 지급해 왔다.

 

그러나, 올해 11월 지원이 만료되면 대량 정리해고 및 파업 위기는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이에 도는 국가재난 상황에 운수종사자의 안정된 생활권 보장과 운수업체 경영부담 감소, 대중교통 공공성 확보를 위해 정부 고용유지 지원율(67%)을 적용, 지원키로 결정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09 [12:0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