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겨울철 '트윈데믹' 대응체계 구축·가동
천안·아산 최근 6일간 집단감염 39명… 아산시 전기공사업체 관련 27명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11/03 [12:19]
▲     © 아산뉴스

 

- 양승조 지사, 3일 ‘천안·아산 코로나19 집단감염 대응’ 기자회견 -

- 독감 의심환자 타미플루 선제 투여…호흡기전담클리닉 확충도 -
- “사우나 취식·모임 뒤풀이 자제…다중시설서는 거리두기 준수를” -

 

  충남도가 겨울철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응해 독감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항바이러스제를 선제적으로 투여키로 했다.

 

또 선별진료소와 호흡기전담클리닉을 확충하고, 고위험군과 고위험 시설, 해외유입자에 대한 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양승조(사진) 지사는 3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및 대응 상황, 향후 대응 계획을 밝혔다.

 

도는 우선 동절기에 맞춘 코로나19 대응체계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바이러스 특성상 겨울철에 활동력이 더 높아지는 점과 실내 밀폐공간에서의 활동이 증가하는 점 등을 감안하고, 독감과의 동시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 도는 독감 의심환자가 나올 경우, 검사 여부와 관계없이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를 선제적으로 투여한다. 이후 24시간 증상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발열이 지속되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한다.

 

시군 선별진료소는 34개소에서 39개소로 5개소를 늘리고, 감염병전담병원 자동화 선별진료소를 공주·서산·홍성의료원에 설치해 신속하고 상시적인 진담검사 체계를 구축한다.

 

고위험 시설인 요양병원과 요양원, 정신의료기관 신규 입원 환자에 대해서는 검사를 지원한다.

 

766개 시설 2만 9523명의 간병인과 종사자를 대상으로는 이달까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마치기로 했다.

 

코로나19와 구분이 어려운 호흡기·발열 환자 증가에 대비해서는 시·군별로 호흡기전담클리닉 60개를 순차적으로 확충한다.

 

천안·공주·서산·홍성의료원은 감염병 환자 격리 치료를 위한 전담병원으로 지정, 코로나19 확산 시 활용해 의료공백이 발생치 않도록 한다.

 

미국과 유럽 등 세계적인 재유행 상황을 감안해서는 지역 내 해외유입자 전수검사 및 자가격리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연말연시에는 △집에서 소규모로 휴식을 취하도록 권고하고 △다양한 팰랫폼과 콘텐츠를 통한 비대면 송년모임 활성화를 유도한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와 관련해서는 오는 7일부터 1단계 조치가 시행될 수 있도록 행정명령 발령 등 도의 방역조치를 조정한다.

 

이에 더해 도내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단계별 격상 시 사전예고 등 거버넌스를 더욱 강화해 방역 상황을 보다 철저히 관리하고 통제해 나아갈 방침이다.

 

양 지사는 “계속되는 위기감에 피로감이 높아져 있고, 일상의 제약이 지속되면서 불편함이 상존하며, 경제적 어려움부터 심리적 불안감까지 도민 여러분이 겪고 계실 불편함 또한 매우 클 것”이라며 “그러나 분명한 것은 위기는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이고, 반드시 극복해 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목욕탕·사우나·찜질방 등에서의 취식행위 자제 △등산 등 모임 후 식당에서의 뒤풀이 자제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 거리두기와 개인접시 이용 등 방역수칙 준수 등을 당부했다.

 

한편 3일 오전 9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72명으로, 격리 중 71명, 격리 해제 493명, 사망 8명 등이다.

 

지난달 21일부터 최근 2주간 확진자 수는 65명으로 일일 평균 4.6명이다. 이는 급증세를 보였던 8월 일일 평균 4.9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최근 6일 동안 천안·아산 지역에서는 3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웨딩베리 관련 3명, 천안시 고위험 집단시설 전수조사 관련 3명, 아산시 전기공사업체 관련 27명, 해외 유입 2명을 포함 한 기타 6명 등이다.

 

도는 확진자가 이동한 아산 직장과 천안 누리스파사우나·소나기포차 등에 대한 소독을 완료했고, 누리스파사우나에 대해서는 오는 14일까지 폐쇄명령 조치를 취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03 [12:19]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