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자가격리자 운영 시스템 공개
16일 기준 자가격리 372명…접촉자 35명, 해외입국자 337명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9/19 [07:19]
▲     © 아산뉴스

 

 아산시가 17일 자가격리자 운영 시스템을 공개하고 철저한 이행을 약속했다.

 

16일 16시 기준 아산시 자가격리자 현황은 372명으로 접촉자 35명, 해외입국자 337명이다. 자가격리자는 시청 전담공무원이 일대일로 배정되어 2주간 관리한다.

 

자가격리자는 국내 접촉자의 경우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결정되며, 모든 해외입국자는 2주간 자가격리자로 선정돼 입국 3일 내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아울러 8개 집중관리대상 국가에서 입국한 사람은 13일 차에 의무검사를 받아야 한다. 외국인의 경우 다누리콜센터,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 등을 통해 3자 통역 형태로 담당 공무원과 연결돼 전달사항, 의사소통 등이 이뤄진다.

 

자가격리자가 진료를 받아야 할 경우, 전화상담 또는 원격진료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방문 진료, 장례식장 등 반드시 외출이 필요할 경우 아산시보건소의 허가 아래 전담공무원이 전체 일정을 동행하며 타인과의 접촉을 차단한다.

 

또한 자가격리자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 설치는 필수사항으로 이를 통해 전담공무원과 자가격리자의 매칭이 이루어진다. 전담공무원은 1일 3회 전화모니터링을 실시하고 GPS를 기반으로 실시간 위치를 확인한다.

 

스마트폰이 없는 자가격리자에게는 임대폰이 무료로 지급되며, 식재료 등의 생필품과 소독제, 의료폐기물 봉투 등이 배부된다. 숙소가 없는 경우 이용자부담 임시격리시설이 제공된다.

 

시는 방역조치 위반행위에 대해 무관용원칙을 적용하고 자가격리지를 무단으로 이탈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 ▲형사 고발 ▲방역비용 및 영업손실 등 구상권 청구 ▲생활지원비 배제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9건의 자가격리 무단이탈자가 발생해 수사 의뢰 및 고발 등의 조치를 취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19 [07:19]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