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성범죄자 거주제한법 및 접근금지법' 발의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12:48]
▲     ©아산뉴스

 

- '피해자와 같은 시군구 거주 금지', '2km이내 접근금지'-


 성범죄자 출소에 따른 피해 아동·청소년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성범죄자가 출소하기 전이라도 법원의 결정을 통하여 피해자와 같은 시군구에서 거주하지 못하도록 하고 2km 이내에서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다.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 사진)은 17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성범죄자가 출소를 하고 사회에 나와야만 주거지역 제한 등의 준수사항 추가‧변경이 가능한 실정이다. 즉, 성범죄자가 출소 후 법원의 결정이 있을 때까지 피해자는 여전히 ‘가해자가 보복을 하지는 않을까, 길을 가다가 마주치지는 않을까’ 하는 불안에 떨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에 개정안은 성범죄자가 출소하기 전이라도 피해자와 같은 시군구에서 거주를 금지하고 2km이내에서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의 준수사항을 추가할 수 있게 해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또 12월 조두순 출소에 따른 피해자의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조두순과 같이 형기 중에 있는 자에게도 개정법이 곧바로 적용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통해 성범죄로 보호관찰 처분을 받았지만 전자장치 부착명령을 받지 않은 자에게도 피해자와 같은 시군구에서 거주를 금지하고 2km이내에서 접근을 금지하는 조치를 부과할 수 있게 했다.

 

강 의원은 이 법안을 발의하며 "성범죄자 출소에 따른 피해 아동·청소년이 더 이상 불안에 떠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특히 조두순의 출소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피해자를 위한 실효성 있는 보호장치가 마련돼야 한다. 이번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피해자의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18 [12:4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훈식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