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교육청, 저소득층 학생 돕기 성금 6억6천만 원 기탁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6/22 [12:47]
▲ 성금 전달식에 참여한 김지철 교육감과 교육청 관계자 및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관형 회장과 관계자들  © 아산뉴스

 

 - 김지철 교육감, 코로나 극복 성금 1200만 원 별도 기탁 -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지난 19일 저소득가정 학생 돕기 성금 6억6천여만 원과 코로나19 극복 성금 1200만 원을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이관형)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저소득가정 학생 돕기 성금 6억6천여만 원은 매월 교직원 급여에서 일정 금액을 공제해 모은 ‘사랑의 수호천사 성금’과 초‧중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사랑 나눔 동전 모으기 성금’ 그리고 연말연시에 추진하는 ’희망 2019나눔 캠페인‘를 통해 마련됐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200만 원은 김지철 교육감의 급여 반납으로 마련한 성금이다.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김교육감 스스로 성금을 기탁한 것이다.

 

한편 충남교육청과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2005년부터 저소득가정 학생 돕기 업무협약을 맺고 ‘사랑의 수호천사’를 비롯한 ‘희망나눔 캠페인’, ‘사랑 나눔 동전 모으기’ 사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매년 8억 원 정도의 성금을 저소득층 학생의 생계비, 의료비 등으로 지원하고 있다.

 

성금 전달식에서 김지철 교육감은 “충남 교육 가족 모두의 작은 손길이 모여 큰 희망을 만들어 내고 있다”며, “모두가 함께한 나눔이 학생들의 행복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22 [12:47]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