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자출입명부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아산시 야간 순회 점검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6/18 [08:13]
▲     © 아산뉴스

 

 아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설치 독려에 나서고 있다.

 

6월 10일부터 유흥시설,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등은 의무적으로 전자출입명부(KI-Pass)가 시행되고 있다.

 

이에 시는 관내 유흥시설 등 280개소를 대상으로 안내 및 방문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17일 현재, 유흥주점 49%, 단란주점 45%가 전자출입명부를 설치 완료했다.

 

전자출입명부는 계도기간인 6월 30일이 지난 내달 1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설치 의무시설에서 출입자 명단을 허위 작성하거나 부실하게 관리할 경우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거나 집합금지 명령 등을 조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영업주 및 이용자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위생과 직원은 1일 2개조(2인 1조)를 편성해 야간에 순회 점검 및 앱설치를 독려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18 [08:1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