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등교 개학 앞두고 생활지도 대책 마련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5/19 [13:14]
▲     ©아산뉴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하는 등교 개학을 앞두고, 각급 학교의 생활지도 대책을 마련하도록 안내했다.

 

도 교육청에 따르면 개학 이전에는 생활방역체계 전환에 따라 학교생활수칙을 학교별로 정하고, 개학 이후에는 학생생활지도 대책을 수립한다. 담임교사는 비상연락망을 활용해 학생의 상황을 사전에 점검한다.

 

학교가 끝난 이후에는 외출 자제, 생활 속 거리두기 운동 실천, 다중 이용시설 및 모임이나 집회 참여 자제 등의 내용을 담은 생활지도를 실시하고, 학교 실정에 따라 교외 순찰도 지자체나 경찰서와 협조해 실시한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학생, 교사들의 트라우마를 치유하기 위해 Wee센터에서 심리상담도 지원한다. 자살 시도나 고위험군 학생들을 위해 Wee센터에 정신과 자문의 30여 명을 위촉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 학생들의 치료비도 지원한다.

 

기숙사 생활지도 대책도 마련했다. 근거리 통학 가능 학생을 자택에서 등교할 수 있도록 하고, 실별 인원을 최소화하며 호실별 이동과 외출을 자제토록 하고, 1일 2회 이상 발열 체크와 방역도 병행 실시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19 [13:1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