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맹의석 시의원,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시스템 마련하라"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5/18 [13:35]
▲ 아산시의회 맹의석 의원이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시스템'에 대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 아산뉴스

 

 아산시의회 맹의석 의원이 18일 제22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맹의석 의원은 "지난 2018년 제206회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아산시 도로와 교통정책은 도시발전의 초석으로 아산시 교통정책은 동맥경화현상에 걸려 있다 한바 있으나 아직까지 무엇 하나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면서 "현재 아산시에서 운행되고 있는 버스는 온양교통 82대, 아산여객 50대로 총132대 버스가 75개 노선을, 시설공단의 마중버스 31대가 62개의 노선 등 총137개의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인건비 상승과 근무시간 단축으로 버스회사 경영악화 및 배차시간 축소로 시민들의 불편함과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으나, 이런 사항은 비단 아산시 문제만은 아니고 타시군도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운전원과 차량확보 예산투입이 필요한 상황으로 업체에서는 무조건 공영제를 요구하는 실정인바, 최근 대중교통 노선조정을 위한 용역이 이루어졌지만 해결방법은 감축운행과 효율적인 노선운영 밖에 대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맹 의원은 일본기차여행 시 느꼈던 나뭇가지 형태의 장거리 열차로 환승역까지 이용 후 두량 정도의 작은 기차로 산간마을까지 이동하는 방법을 소개하면서 "대중교통을 효율적인 운영으로 편리하게 사용해야 하나, 러시아워를 빼고는 시내구간 통과 시 3∼4명 정도의 비효율적 탑승운행으로 환승형 시스템을 도입하면 초기 불편함에 민원발생은 있겠지만, 고속도로와 서울의 버스전용차로제처럼 시행 후에는 잘 되었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시내를 중심으로 △배방·천안방향 △둔포·평택방향 △영인·인주방향 △신창·도고·선장방향 △송악·공주방향 등으로 대형버스운행과 이를 보조해주는 마중버스의 역할로 기존업체와의 노선 겹침 현상을 해결하고 다구간의 배차시간을 단축해 운행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맹 의원은 "아산시가 대중교통정책의 선두주자가 되길 바라며 50만 자족도시를 위한 ‘아산형 버스노선 환승시스템’ 도입을 거듭 제안한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로 인력과 예산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30년 이상을 바라보는 정책을 펼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아산에 맞는 버스노선 환승시스템을 도입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18 [13:3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