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익직불제 농가 접수 시작…6월 30일까지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5/07 [07:12]
▲ <아산시청 전경>     © 아산뉴스


 아산시가 올해부터 새롭게 개편된 공익직불제 시행에 따른 직불금 신청을 받는다.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이며, 농지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공익직불제는 기존의 직불제가 밭농사보다 논농사를 우대하고 소농보다 대농에 유리하게 설계된 점을 보완해 쌀 편중 현상을 해소하고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도입됐다.

 

개편 전 쌀·밭·조건불리 직불제는 기본형 직불제로 통합됐으며, 친환경직불·경관보전직불·논활용직불 등 선택형 직불제는 유지된다.

 

기본형 직불제는 면적, 영농기간, 거주기간, 농외소득, 기타소득 등 7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소규모 농가에 연 120만 원을 지급하는 소농직불금과 소농직불금 대상이 아니면 지급되는 면적직불금으로 구분된다.

 

경작면적에 따라 지급하는 면적직불금은 △진흥지역 내 논·밭 △진흥지역 밖 논 △진흥지역 밖 밭 등 3개 지역과 △1구간(2ha 이하) △2구간(2ha 초과 ~6ha 이하) △3구간(6ha~30ha 이하)으로 나눠 지급된다.

 

신청대상자는 2016년부터 2019년 중 쌀·밭·조건불리 직불금 1회 이상 수령자, 직불금 신청 직전 3년 중 1년 이상 0.1ha 이상 경작자, 연간 농산물 판매액 120만 원 이상인 신규 농업인, 후계농업인, 전업농업인, 전업농육성대상자 등이다.

 

지급대상 농지는 종전 쌀·밭·조건불리 직불제의 대상농지 중 2017년부터 2019년 중 1회 이상 직불금을 정당하게 지급 받는 실적이 있는 농지이며 하천구역 농지와 각종 개발사업 예정지는 제외된다.

 

신청자의 농업 외 종합소득이 3700만 원 이상이거나 논·밭 농업에 이용하는 농지면적이 0.1ha 미만, 정당한 사유 없이 직전 연도보다 직불금 신청면적이 감소한 자, 농지처분 명령을 받은 자, 농지를 무단으로 점유한 자 등도 제외된다.

 

공익직불금 수령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을 위해 환경생태, 공동체, 먹거리안전 등 5개 분야 17개 준수사항을 이행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시 기본직불금 총액의 10%가 감액 지급된다.

 

특히, 거짓 등 그 밖에 부정한 방법으로 기본직불금을 등록해 수령 받은 자는 최대 8년까지 직불금 등록이 제한되며 환수금의 5배 이내 제재부가금과 명단공표 등의 처분을 받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07 [07:1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