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2019 산업계관점 최우수 학과에 이름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5/01 [21:02]
▲ 순천향대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 학생들이 관련 전공 수업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순천향대 제공> © 아산뉴스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지난달 28일에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발표한 '2019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 결과'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가 신소재(금속·세라믹)분야에서 ‘최우수 학과’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신소재(금속·세라믹), 미디어, 식품 등 3개 분야 관련 학과가 설치된 대학 중 참여를 희망한 62개 대학, 88개 학과를 평가한 결과 25개 대학, 30개 학과가 최우수로 선정됐다.


충남권 대학에서는 순천향대가 지난 2017년 전자정보공학과에 이어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가 산업계가 바라본 최우수 학과에 이름을 올렸다.


대교협에 따르면 포스코, 두산중공업, LG 디스플레이, CJ헬로, 스포츠동아, ㈜풀무원, ㈜농심 등 22개 기업의 임․직원, 대학평가 전문가가 산업계 기반의 교육과정인 설계, 운영, 성과 3개 영역에 대해 실시했으며, 교육과정 운영 평가를 위해 참여학과 졸업생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진행됐다.

 

또 직원의 전문·일반직무역량 평가를 위해 1,105개 기업체 부서장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순천향대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는 산업계의 요구와 분석을 통해 선제적인 교과 운영과 인턴십 등 현장 중심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공분야의 기본지식에서부터 실무지식과 현장경험을 아우르는 종합적 공학교육을 제공한다는 목표아래 금속·반도체·세라믹공학과 디스플레이공학의 융복합을 통해 실습 교과와 기업 현장에서의 실습 및 인턴십 과정을 통한 산학일체형 비교과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세라믹 신기술’ 교과목을 신설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6년부터는 IPP 이외에 추가적으로 ‘인턴쉽1’, ‘인턴쉽 2’ 및 ‘인턴쉽 3’ 비교과 과목을 운영하여 현장실습 강화교육에 적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산학자문위원회 운영과 지역 특화 산업인 디스플레이 산업계 요구에 준하는 졸업생 배출을 위해 디스플레이 소자·공정 실습실을 추가 운영해 디스플레이 관련 실험/실습 교육의 질적 향상을 추진해오고 있다.

 

디스플레이신소재공학과 학과장 방재철 교수는 "유기적인 산학협력, 캡스톤 디자인 및 현장실습을 수행하는 등 격변하는 산업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교육과정을 대폭 개정하고 기업체 인턴십 등 현장실습을 강화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실험/실습 및 현장중심의 교육을 실행할 교육시설 마련과 함께, 향후 지역의 산업계관점 교육역량 강화는 물론 나아가 관련 분야에서의 국가적인 선도 학과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01 [21:0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