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내 외국인 보유 토지 전년대비 75만 6000㎡ 증가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4/27 [08:33]

 - 충남 전체 1962만 4000㎡ 소유…공시지가 기준 9497억 규모 -

 

  충남도는 지난해 말 기준 도내 토지면적 8245.5㎢의 0.23% 수준인 1962만 4000㎡를 외국인이 소유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75만 6000㎡가 늘어난 수치다. 외국인 보유 토지의 공시지가는 9497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183억 원(2%) 증가했다.

 

  국적별로는 미국 국적자 보유 토지가 전년대비 3.5% 증가한 1240만 861㎡로, 도내 외국인 전체 보유면적의 63.1%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중국 46만 3605㎡(2.4%), 일본 44만 3948㎡(2.3%)였으며, 이 국적을 제외한 기타 아시아가 326만 3853㎡(16.6%)였다.

 

  이밖에 기타 미주 및 그 외 국가 245만 3321㎡(12.5%), 영국·프랑스·기타 유럽 59만 8113㎡(3.1%)로 나타났다.

 

  용도를 살펴보면 임야와 농지 등 기타가 1167만 239㎡(59.5%)로 가장 많고, 공장용지 633만 6792㎡(32.3%), 주거용지 97만 3392㎡(4.9%), 상업용지 64만 2348㎡ 및 레저용지 929㎡(3.3%) 순으로 조사됐다.

 

  원인별로는 당사자 거래와 증여 등 계약이 1332만 7029㎡(67.9%)로 가장 많고, 상속에 의한 계약 외 424만 4417㎡(21.6%), 계속보유 및 허가 205만 2254(10.5%)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산시가 728만 4,014㎡(37.1%)로 가장 많고, 당진시 193만 5,925㎡(9.9%), 보령시 162만 795㎡(8.2%), 아산시 117만 5312㎡(6.0%) 등이다.

 

  주체별로는 외국국적 교포가 1128만 9905㎡(57.5%)로 가장 비중이 크며, 그중에서도 미국교포가 844만 6735㎡(43%)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4/27 [08:3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