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주)대원엔비폴과 120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3/24 [08:00]
▲ 오세현 아산시장과 권창창 ㈜대원엔비폴 대표 및 양측 관계자들     © 아산뉴스

 

 코로나19 퇴치가 곧 경제살리기라는 각오로 확산 저지에 힘을 쏟고 있는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민선7기 최우선 목표 중 하나인 ‘기업 유치’를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오세현 시장은 지난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대원엔비폴(대표 권창창)과 난연단열자재 생산시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주)대원엔비폴(경북 구미 소재)은 영인면에 총 120억 원을 투자해 신규 제조시설을 설치하고, 시는 행정적 지원 및 인허가 진행에 최선을 다해 지역인재 우선 채용 및 지역생산품 소비촉진에 나서기로 했다. 이로 인한 신규 고용은 약 70여 명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과정에 시는 기업유치를 위해 기업경제과와 허가담당관 등 관련 부서가 모두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부지물색부터 인허가 사항까지 원스톱으로 컨설팅을 지원했다.

 

특히, (주)대원엔비폴에서 원하는 공장 가동시기에 맞추기 위해 관련 부서가 원팀이 돼 행정처리 기간을 기존 대비 약 3분의 1로 단축하기도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권창창 (주)대원엔비폴 대표는 "자사의 난연엔비폴보드는 특허기술 제품으로 기존 단열재와 달리 화염전파가 되지 않고 유해가스도 발생되지 않는다. 보통 절반만 통과하는 국토부 실시 난연성능 모니터링 결과 당사 생산품은 100% 합격할 정도”라며 “우수한 제품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기 위해 수도권 신규 제조시설 부지를 물색하던 중 교통, 입지, 지자체의 마인드 등 여러 조건을 고려한 끝에 아산시를 우리 회사의 전략적 전진기지로 삼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세현 시장은 “이번 투자를 결정해준 (주)대원엔비폴에 34만 아산시민의 마음을 모아 감사와 환영의 인사를 전한다”며, “전례 없는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이때, 고용과 국가경제의 가장 중요한 기반인 기업과의 상생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더 큰 아산의 기업 유치를 위한 행정지원은 매순간 진심을 다해 ‘기업의 입장에서 기업과 같이 하는 투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4 [08:00]  최종편집: ⓒ 아산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