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권 의원, "서부내륙고속道 건설로 섬마을 우려"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18:24]
▲     © 아산뉴스


 -318회 임시회 5분발언…“아산지역 성토구간, 교량으로 건설 필요”-

 

 충남도의회 김영권 의원(아산1·더불어민주당·사진)이 주민 민원을 유발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공사계획 변경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18일 제31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아산시 선장면 대정리 주민들이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로 인해 통행권과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해당 구간의 고속도로를 교량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대정리 공사구간은 대부분 2~3m 가량 흙을 쌓는 성토 작업 후 고속도로가 들어서는 것으로 계획돼 있다.

 

문제는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마을 진입로의 실효성이 떨어지고 마을과 경작지 간 길이 막혀 주민과 농기계 통행 제한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고속도로 상부엔 10m 높이의 육교를, 하부에는 농기계 통행로 2개소를 만들어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건설사 계획 역시 현지 사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계획이라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육교가 들어서는 곳은 평야지대라 바람이 강하게 부는 데다, 지면에서 14m 높이의 육교를 노약자가 통행하기엔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며 “성토 작업은 선장면을 비롯한 인근 7개 마을 주민에게도 통행 불편 등 어려움을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안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기존 계획대로 공사를 강행하는 것은 국가와 기업의 편리함과 이익만을 생각하는 처사”라며 “교량으로 건설한다면 비용은 조금 더 늘겠지만 마을 주민들은 기존처럼 생활할 수 있는 만큼 도민 안전을 위해 집행부에서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기존 서해안 고속도로의 차량 정체 해소를 위해 경기 평택부터 충남을 거쳐 전북 익산까지 총연장 137.7km 왕복 4-6차선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역대 민자 고속도로 중 최장 길이다.

 

▲ 공사 예정도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19 [18:24]  최종편집: ⓒ 아산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