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중국인 유학생, 2주 격리 후 기숙사 퇴소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3/06 [17:08]
▲ 중국인 유학생 리우예 학생이 대표로 총장 및 교직원에 감사의 인사하고 있다.(앞줄 가운데 여학생) © 아산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6일 중국인 유학생 25명에 대한 격리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1~22일에 중국에서 입국한 유학생들로 교육부와 학교 방침에 따라 특별 지정된 기숙사 격리동에 입주한 바 있다.

 

선문대는 화장실이 갖춰진 1인실을 격리실로 지정하면서 입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1일 2회 체온 및 증상을 체크하고, 교직원 및 전문가의 전화 상담과 단톡방 운영을 통해 예방 수칙 안내 및 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지원했다.

 

선문대는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1월 ‘감염병 관리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후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특별 관리를 시작했다.

 

재학생 대비 외국인 유학생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선문대에는 현재 77개국 1887명이 재학하고 있다. 이중 중국인 유학생은 학부생, 대학원생, 한국어교육원생을 모두 포함해 111명이다. 타 대학과 비교해 중국인 유학생 비율이 유독 낮다.

 

선문대는 이중 한국에 체류한 70명을 제외한 41명에 대해 지난 1월부터 ‘감염병 관리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후 ‘유학생 전담 대응 TFT’와 유학생 모니터링 전담 간호사를 배치해 특별 관리를 해왔다.

 

이미 2월 4일부터 11일까지 입국한 16명은 2주간 자가 및 능동 격리를 해 특이사항이 없어 격리를 해제 한 바 있고, 이날 격리 해제된 25명 외에 아세안 지역 유학생 37명도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준 격리에 해당하는 관리를 받고 있다.

 

황선조 총장은 이들 격리 해제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직접 찾아가 쉽지 않은 격리 생활을 한 학생들을 위로하면서 이들을 전심전력으로 관리해준 교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선문대 사회봉사센터는 한국의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 이전에 귀국해 아르바이트를 하지 못하는 유학생을 위해 후원 모금을 전개했다. 지난 3일부터 시작한 후 3일 만에 2200여만 원을 모금했다. 이는 유학생들의 식사 및 장학금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6 [17:08]  최종편집: ⓒ 아산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