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코로나-19 극복하자" 착한 응원 이어져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3/03 [10:59]
▲ 순천향대 교내 임시생활관 로비에서 격리 생활 중인 중국 유학생들에게 제공할 ‘피자-콜라’ 셋트에 응원하는 문구가 적힌 포스크-잇을 붙인 간식 물품을 근무자들이 보여주고 있다. (사진= 순천향대 제공)     © 아산뉴스

 

- ‘피자-콜라’셋트 제공....총학생회 ‘포스트ㅡ잇’으로 응원

 

 순천향대는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중국 유학생들이 교내 생활관에서의 2주간 격리생활이 8~9일차에 돌입한 가운데 공동체의 위기 극복을 위한 총학생회와 대학 구성원들의 ‘착한응원’이 이어져 눈길을 끈다.

 

앞서, 대학차원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임시생활관에서 격리가 시작되자 생활관 주변과 실내 13곳에 이들을 격려하는 현수막을 걸고 응원해 왔다.

 

대학 관계자에 따르면 격리 생활을 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해 총학생회가 앞장서서 이들을 격려하는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 학생들이 좋아하는 피자-콜라셋트 제공에 포스트-잇으로 응원문구를 붙여주는 등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양승근 총학생회 부회장 대행은 “폐쇄된 1인실 공간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맞서 싸우는 중국 유학생들에게 힘이 되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응원”이라며 “비록 큰 것은 아닐지라도 정성으로 직접 쓴 ‘순천향인 모두가 응원합니다’라는 포스트잇 응원의 메시지가 따뜻하게 전해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교내 감염병관리위원회 위원장 황창순 교학부총장은 “1인1실에서 생활하는 격리생활이 8~9일동안 이어지면서 심리적으로도 힘들고 지친 시기에 총학생회의 제안에 따라 격려하는 응원이 힘이 되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당분간 교내에서 착한응원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아래 중국인 유학생 1그룹 178명, 2차 전파발생 동남아 일본 등 8개국 유학생 97명을 2그룹으로 기타 국적 유학생 92명을 3그룹으로 분리해 총 368명의 외국 유학생들이 교내 임시생활관에서 격리생활을 하면서 개강을 기다리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03 [10:59]  최종편집: ⓒ 아산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