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교육청, 작은학교 지원 총력…종합지원계획 발표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2/11 [13:02]
▲ <충청남도교육청 전경>     © 아산뉴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학생 수 50명 이하인 도내 작은학교가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올해 학교 특색을 살린 교육과정과 공동교육과정 운영, 전‧입학 제한완화, 학교공간 혁신 등에 주력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진로 멘토링, 예술‧체육, 마을센터학교, 학교 내 공동교육과정 등 특색형 교육과정을 학교가 선택해 운영하도록 하고, 2개 학교 이상이 모여 학교 간 공동연계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교육과정 지원을 위해 방과후 맞춤형 순회 강사 운영을 대폭 강화한다.


진로멘토링은 대학생 멘토가 여름, 겨울방학 동안 학생 성장을 돕는 활동이며, 마을센터학교는 마을주민과 함께 학교시설을 이용하며 마을주민이 학생 성장을 지원하는 학교를 말한다.

 

그동안 읍과 동 지역에서 면 지역으로만 허용되던 소규모학교 전·입학도 읍·동지역에서 읍·동지역 작은학교로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과밀학급이 있는 초등학교는 면 지역에서 면 지역으로 전학도 가능해진다. 중학교 소규모학교 전‧입학 제한완화를 위해 오는 9월 충남도의회와 협의해 조례를 개정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교육지원청 교육장의 권한으로 6학급 이하 초등학교의 전‧입학 제한이 완화된다.

 

통학 편의성을 높이고 교육과정에 맞은 학교 공간 혁신도 이뤄진다. 올해부터 중학교 통학 차량 10대를 시범 지원한다. 통학차량은 올해 운영 결과에 따라 내년 확대 여부를 검토하며, 내년부터는 소규모학교에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농어촌 소규모학교 4곳에 대한 학교공간 혁신 지원이 이뤄지며, 내년에도 작은학교 특색을 살린 교육과정 지원을 위한 공간혁신은 계속될 예정이다.

 

충남 도내에는 50명 이하 작은학교가 지난해 165곳, 올해는 187곳으로 예정되어 있으며, 2023년까지 해마다 약 5%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충남교육청은 증가하는 작은학교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제정된 충청남도 작은학교 지원조례에 따라 해마다 작은학교 종합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도교육청은 작은학교가 공동성장하고, 특정 학교에 쏠림현상이 생기지 않도록 배려할 방침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1 [13:0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