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한 교민·아산시민과 함께" 전국서 온정의 손길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2/07 [18:04]
▲   양승조 충남지사가 7일 아산시 초사동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아산뉴스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을 포용한 충남 아산 인재개발원 인근 마을(초사2통)에 교민과 주민들을 응원하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며 훈훈함이 감돌고 있다.

 

이 마을에는 또 지역경제 위축 최소화 등을 위한 도정 주요 회의가 잇따라 열리며 연일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7일 도에 따르면, 우한 교민과 아산시민을 위해 써달라며 개인·단체, 기업 등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나 도 현장대책본부 등을 통해 보내온 후원물품·위문품은 6일 오전까지 47건, 금액은 4억 815만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일 아산 지역 기업체가 2000만 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보낸 것을 시작으로, 같은 날 중앙고 아산총동문회, 2일 아산시개인택시지부와 농협은행 아산시지부 등이 후원물품을 전달했다.

 

3일에는 아산 음봉포스코 아파트 주민들이 100만 원 상당의 마스크를 보내고, 4일에는 보성군청이 2400만 원 상당의 차 음료를, 지난 5일에는 금산 지역 기업 2곳이 2000만 원 상당의 자사 제품을 보내왔다.

 

지난 5일에는 또 건강 관련 플랫폼 기업이 아산에 사는 2∼5세 어린이들을 위해 3억 원 상당의 프리미엄 유아용 마스크를 전달하기도 했다.

 

후원물품 및 위문품을 접수한 단체나 기업 중에는 아산 지역이 특히 많았는데, 전체 접수 건수의 3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양승조 지사의 현장집무실과 숙소, 도 현장대책본부는 사람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초사2통 마을회관에 둔 현장집무실과 경찰인재개발원에서 200m가량 떨어진 도 대책본부는 지난달 30일 양 지사가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을 점검할 때 주민들에게 한 약속에 따라, 이튿날인 31일 우한 교민 입소에 맞춰 설치했다.

 

양 지사는 31일 기자회견을 통해 아산 초사2통에 현장집무실과 숙소, 도 대책본부 마련 사실을 전하며 “우한에서 온 우리 국민들이 임시생활시설에서 안전하게 귀가하실 때까지 모든 집무와 회의, 그리고 일상생활을 이곳 마을에서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현장집무실과 현장대책본부 등에는 6일까지 회의 및 간담회 22회, 방문·접견 75회, 현안 보고 8회 등 총 106차례에 걸쳐 1516명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대책본부에서 진행된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및 정책 현안 협의, 도 실국원장회의, 충남 지방정부회의, 충남 경제상황점검 및 현장간담회, 충남연구원과 충남경제진흥원 확대간부회의, 임용장 수여식 등이다.

 

이들 회의는 특히 점심과 저녁시간 전후로 진행, 참석자들의 인근 식당 이용을 유도했다.

 

도 관계자는 “아산으로 후원물품이 잇따르고, 사람들이 몰리는 것은 우한 교민과, 이들을 포용한 아산시민과 함께 하겠다는 마음을 드러낸 것이자,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아가자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장집무실 인근에 설치된 도의회와 아산시 대책본부를 찾은 인원, 집계되지 않은 인원까지 합하면 임시생활시설 인근을 찾은 인원은 수 천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위축된 지역경제에 다소나마 숨통을 터주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07 [18:0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