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국방장관 만나 미군에 의한 둔포지역 피해 협의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1/20 [19:53]
▲     © 아산뉴스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은 20일 국방부를 방문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주한미군기지로 인한 둔포 주민의 피해 현황과 그 해결책에 대해 논의했다.

 

충남 아산시 둔포면 일대는 평택 주한미군기지로부터 불과 1.5km 밖에 떨어지지 않아 시민들의 불편함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주변지역에서 가장 심각하게 겪고 있는 피해로 주민들은 무엇보다도 비행기 소음에 따른 수면방해, 학교 등에서의 수업 방해, 휴대폰 전파 방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강훈식 의원은 정경두 장관에게 시민들로부터 직접 전해들은 피해상황과  현안을 전달했으며, 이를 위한 해결책에 대해 한 시간 넘게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강 의원실에 따르면 이날 정 장관은 "주한미군이 한미동맹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그로 인해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인근 주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강 의원은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둔포 주민의 피해와 관련 적극적으로 살펴보겠다는 답변을 받은 만큼 국방부와 협조하며 주민 피해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20 [19:5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훈식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