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AI 기술, CES 2020 통해 세계로 판매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1/10 [16:08]
▲ 선문대 자율주행 플랫폼에 대한 미국 내 판매권 협약 체결을 요청한 미국 GudBot사     © 아산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CES(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 2020’에 참가해 AI(인공지능) 등의 기술과 관련, 해외 기업으로부터 공동 기술 개발과 이전 요청을 받아 화제다.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인 ‘CES 2020’이 7일(현지 시각) 나흘간의 일정으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식 개막됐다. 전 세계 161개국 4500여개 사, 18만 명이 찾는 미래 기술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곳이다.

 

여기에 선문대 LINC+사업단(단장 윤기용) 소속의 스마트자동차공학부 창업동아리 2팀이 참가해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과 관련된 제품을 선보였다.


‘SmartRacer’(김찬혁·3학년, 임도윤, 박민혁 각 2학년)팀은 ‘디지털 트윈 기반 자율주행 자동차 교육용 플랫폼’을 전시했다. 이는 실제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사용되고 있는 8개의 센서를 장착하고 1/10 스케일로 제작돼 자율주행과 관련된 인공지능(AI) 교육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지난 서울 국제발명전시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후 기술을 더욱 발전시켰다.


‘AutoPilot’(백록담·3학년, 문도윤, 배정환 각 2학년)은 ‘하이브리드 동력을 사용한 수직이착륙 드론’을 전시했다. 이는 대한민국 최초 지난 독일 국제발명전시회 대상과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은상, 국제발명가협회(IFIA)의 특별상을 받은 기술로서 무인 플라잉 카(Flying Car)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게 하며 비행시간을 획기적으로 증가시켜 안전한 비행을 가능하게 한다.

 

‘SamartRacer’팀의 자율주행 교육용 플랫폼은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해외 기업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이스라엘의 인공지능 기업인 Allegro사는 자사의 인공지능 플랫폼을 자율주행 자동차에 적용하기 위해 기술 교류 협약을 진행하기로 했다. 현장에서 Allegro사는 선문대 학생들과 지속적 협동 작업을 위해 AI 플랫폼을 제공하기로 했으며,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자동차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네덜란드의 MindAffect사는 자율주행 교육용 플랫폼을 활용해 뇌파를 이용한 차량제어 기술을 개발하고자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시된 자율주행자동차 플랫폼은 기업들의 관심으로 첫날 모두 판매가 됐으며, 미국의 GudBot에서 미국 내 판매권을 요청해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AutoPilot’팀의 기술은 프랑스의 드론 전문 업체인 APEX Drone과 공동 연구 및 기술 이전에 대한 제안을 받고 협약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경순 교수(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그동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창의적 교육의 결과로 LINC+사업단의 창업동아리의 기술이 세계에서 인정받게 됐다”면서 “글로벌 디자인 교육을 더욱 강화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개발된 기술의 상품화 전략을 통해 산학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10 [16:08]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