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늘 조기 파종 포장 ‘무름병 발생’ 주의보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11/26 [08:11]

 - 충남농업기술원 “철저한 초기 방제·땅 얼기 전 월동 관리” 당부 -

 

  충남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는 26일 조기 파종한 마늘 포장에서 발생하는 무름병에 대한 철저한 초기 방제와 월동 관리를 당부했다.

 

올가을은 비가 자주 내려 마늘 파종 시기가 늦어졌으나 일부 조기 파종한 마늘 포장의 경우에는 무름병이 발생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무름병은 발생 초기의 방제 활동이 매우 중요한 만큼 조기 발견해 적용약제 사용 등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름병의 초기 증상은 아랫잎이 자줏빛을 띄는 것으로, 쉽게 관찰할 수 있으며 시간이 지나면 지재 부위의 잎자루가 물러진다.

 

또 기온이 떨어지는 11월 중순부터는 지온이 낮아지므로 땅이 얼기 전에 못자리 비닐이나 부직포를 덮어 동해를 방지하고, 월동 후 마늘 싹이 잘 자랄 수 있도록 해야 마늘의 품질과 수량을 높일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마늘 조기 파종으로 무름병·흑색썩음균핵병 및 뿌리 응애 등의 발생이 빨라졌다”며 “병충해 방제를 철저히 해야 고품질·다수확이 가능한 만큼 월동 전·후 재배 포장 관리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 무름병 피해를 입은 마늘   <사진=충남농업기술원 제공>  © 아산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6 [08:1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