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병훈 아산시부시장, "원도심사업, 선택과 집중 필요"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10/29 [14:13]
▲ 유병훈 아산시부시장이 도시재생사업 TF팀 총괄회의에서 주민참여를 강조하고 있다.     © 아산뉴스

 

 유병훈 아산시부시장이 지난 28일 부시장실에서 도시재생사업 TF팀 총괄 회의를 주재했다.

 

지난 8월 5일 1차 회의에 이어 두 번째인 이날 회의는 18개 부서장 및 담당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유 부시장은 회의에 앞서 “배방 원도심 재생사업이 내년이면 준공시점으로 충남도내 모델이라는 생각으로 업무에 임해야 한다”며 “본래의 원도심이 가진 전통과 정서적인 측면의 자원을 활용하고 채색해 미래에 기억될 메시지를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방원도심재생사업은 배방읍 공수리 일원 44만㎡에 399억 원을 들여 문화거점 조성, 모산로 중심상권 활성화, 커뮤니티 거점조성 및 생활환경개선 등으로 2020년 완료될 예정이다.

 

또 온양원도심재생사업은 온천동, 실옥동 일원 16만225㎡에 2022년까지 1167억원을 들여 양성평등거리, 여성 및 청년 창업활동, 온양행궁 역사관 조성 등을 추진한다.

 

현재까지 총괄회의 1회, 실무자회의 6회, 부서회의 1회를 실시한 시는 향후 추진과제로 오는 11월 9일 온천천 한마음 축제에 부서 간 협조, 싸전지구도시개발사업, 배방 폐철도 도시관리계획 변경 및 실시설계인가,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에 부서 간 협의를 통해 진행키로 했다.

 

도시재생사업 TF팀은 향후 격주로 실무자 회의, 매월 분과회의, 분기별 총괄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으며, 협업부서의 주도적 참여를 위해 주제별 TF회의를 담당부서에서 직접 주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유 부시장은 회의 말미에 “도시재생사업을 현 사업비로만 한다는 생각보다는 타 사업을 접목해서 좀 더 낳은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국도비를 투입해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한다”며, “주민 참여를 높일 수 있는 기능 등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사업결정 시 주민 의견을 반영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주민이 애정을 가지게 된다. 나중에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9 [14:1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