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성기업 노사분쟁 평화로운 해결 촉구
12일 충남도‧아산시, 9년간의 노사 장기분쟁 종식 위한 제안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16:25]
▲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뉴스

 

 충남도와 아산시가 9년간 지속 중인 유성기업의 노사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당기업 노사와 지역사회에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은 12일 아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유성기업 사태의 조속하고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공동제안을 발표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유성기업 문제는 지난 2011년 이후 벌써 9년간 지속되고 있는 지역의 대표적 노사갈등 사례"라며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근로자와 사업자의 몫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단순히 개별기업의 사업장 문제가 아닌 우리사회의 공동 책임"이라며 "누군가는 나서서 대화의 창구에 나오도록 설득하고 중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성기업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전환기에 처한 자동차부품업체들의 미래차 적용 노력은 난관에 부딪힐 것"이라며 "현재 유성사태는 단지 유성기업만이 아니라 충남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오 시장은 "아산시는 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유성기업은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관내 유망기업"이라고 강조하고 "자동차 산업이 미래 산업을 견인하는 대전환기에 유성기업의 노사분쟁이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와 아산시는 우선 유성기업 노사는 조계종, 기독교, 가톨릭 등 3대 종단이 제안하는 집중교섭에 조건 없이 참여, 골든타임 기간 내 평화적 해결이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집중교섭이 진행되는 기간 상호간에 자극할 수 있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고 오직 대타협을 통한 조속한 해결에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또 지역사회와 언론 등에는 유성기업의 평화적 노사분쟁 종식을 촉구하고, 공정과 균형이 있는 노사관계 구축에 함께 나서줄 것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도와 아산시는 유성사태가 이번에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모두 취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유성기업 노사뿐만 아니라 지역주민과 지역경제를 위해 지속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성기업은 2011년 노조가 사 측의 ‘주간 연속 2교대 합의 조항’ 불이행에 반발해 전면 파업에 들어가자, 사측이 직장 폐쇄로 맞서는 등 노사갈등이 9년째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2 [16:2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