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오홍택 정책연구원, 물 빠진 두 생명 구조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08/05 [19:44]
▲     ©아산뉴스

 전국에서 익사 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충남도의회 사무처 직원이 인근 하천에 빠진 성인 2명의 목숨을 구해냈다.

 

그 주인공은 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에서 근무 중인 오홍택 정책연구원(40·시간선택제 라급·사진).

 

지난 3일 보령시 성주면의 한 농촌체험장(어린이 물놀이장)으로 가족과 놀러온 오 연구원은 오후 3시쯤 인근에서 구조를 요청하는 다급한 목소리를 듣고 인근 하천으로 달려갔다.

 

현장에서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성과 남성이 하천 한가운데 빠져 있었고, 특히 남성은 의식을 잃은 심각한 상황이었다.

 

오 연구원은 아내에게 119로 신고하도록 얘기한 후 물로 뛰어들어 의식이 없는 남성을 먼저 물 밖으로 꺼내고 곧바로 여성을 구조했다. 남성은 오 연구원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얼마 지나지 않아 정신을 차렸다.

 

두 사람 모두 건강상 큰 이상이 없어 병원 진료까지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 연구원의 신속한 대처가 없었더라면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 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오 연구원은 “한 명이 의식을 잃은 모습을 보니 구해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며 “현장에 제가 아닌 다른 사람이더라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방방재청에 따르면 지난 주말인 3일과 4일 이틀간 익사사고로 전국에서 4명이 숨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5 [19:4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