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회계질서 문란… 25개 부서 '계약체결 제한자'와 계약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07/04 [20:55]
▲ <아산시청 전경>     © 아산뉴스

 

 아산시 회계과 등 25개 부서가 계약체결 제한자와 계약을 맺는 등 회계질서를 문란케 한 것으로 충청남도감사위원회(이하 감사위)의 감사결과 드러났다.

 

지방자치법 제35조(겸직 등 금지)에 따르면 지방의회의원은 해당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단체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거래를 할 수 없으며, 이와 관련된 시설이나 재산의 양수인 또는 관리인이 될 수 없다.

 

또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제33조(입찰 및 계약 체결의 제한)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의 의원 또는 배우자 및 직계존속·비속과는 그 지방자치단체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계약을 체결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일 감사위에 따르면 아산시 회계과 등 25개 부서는 2016년~2019년 현재까지 아산시의원 또는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109회 2694만3000원의 계약을 체결해 회계질서를 어지럽혔다.

 

감사위가 밝힌 계약체결 현황에 따르면 체육진흥과에서는 2017년 12월 5일 아산시의원 A씨의 장모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13만3000원의 사무용품을 구입했다.

 

의회사무국 등 5개 부서에서는 아산시의회 B의원이 운영하는 사업체에서 관용차량수리 등 총 8회 175만5000원의 계약을 체결했다.

 

또 의회사무국 등 9개 부서에서는 아산시의회 C의원 배우자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48회 993만6000원의 떡 등을 구입했다.

 

도고면에서는 2017년 2월 20일 아산시의회 D의원의 배우자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59만4000원의 블랙박스를 구입했다.

 

회계과 등 14개 부서에서는 아산시의회 E의원의 아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51회 1452만5000원의 식사를 했다.


이에 감사위는 아산시장에게 해당 업체에 대하여는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제31조(부정당업자의 입찰 참가자격 제한)등에 따라 제재하라면서 행정상 '시정' 처분을 내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4 [20:5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