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민간위탁사업 둘러싸고 ‘특혜’ 공방
장기승, "복기왕, 동창에게 수십억 특혜" VS 업체대표, "명백한 허위사실 법적대응"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06/28 [22:26]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아산시장 재임 당시 초등학교 동창에게 수의계약으로 수십억의 특혜를 주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해당 업체 대표 이모 씨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  장기승 아산시의원   © 아산뉴스

 

아산시의회 장기승 의원은 지난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복 비서관이 아산시장 재임시 초등학교 동기동창이자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민주당 상무위원인 이 씨에게 2012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총 31억2100여만 원 규모의 수의계약 특혜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이 업체는 ‘아산시 자전거활성화 시설에 관한 민간위탁’에 대한 공고에서 다른 업체가 응모하지 못하도록 교묘하게 단독 응모하는 방법으로 수차례에 걸쳐 29억7700여만원을 지원받았고, 또 아산교육청을 경유해 2016년부터 4년간에 걸쳐 자전거교육지원금 1억4400만원을 지원받았다.

 

이와 함께 아산시 소유인 '아산 그린타워 전망대'의 레스토랑 및 자판기 운영권을 이 씨의 개인명의로 2015년부터 2020년 10월까지 운영권을 임대하기도 했다.

 

이같이 주장한 장 의원은 “아산시 2019 행정사무감사에 이 씨를 증인으로 신청해 밝히려 했지만 다수당인 민주당 의원들의 밀어붙이기로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에 업체 대표 이 씨는 28일 입장문 발표를 통해 장 의원의 주장을 강력 반박하고 나섰다.

 

이 씨는 입장문에서 자신의 회사에 대한 악의적인 의혹 제기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함께 노력해온 직원들과 자신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면서 장기승 의원이 제기한 수의계약 특혜 발언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씨는 “장기승 의원은 저희 회사가 전 시장의 특혜를 받았다거나 아산시와 공모해 부당하게 위탁사업을 진행해온 것으로 호도하고 있다”며 “하지만 계약정보를 확인하면 누구나 알 수 있듯이 수의계약이 아니고 정상적인 경쟁입찰에 의해 진행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 “위탁사업에서 자격요건을 조작해 단독 응모했다는 것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2012년 공모에서는 2개 업체가 경쟁했고, 2014년과 2015년에는 아산지역업체였던 자격요건이 2016년부터는 오히려 충남도로 경쟁입찰 범위가 확대돼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아산교육지원청을 통해 자전거 교육지원금을 받았다는 것도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희 회사가 아산교육지원청이 아닌 각급 학교와 개별적으로 계약하고 자전거 교육을 실시했다”며 “더욱이 교육청 예산이 부족해 교육이 어려운 학교에 대해서는 사회공헌 사업으로 진행해 안전교육이 소홀하지 않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또 아산 그린타워 전망대 레스토랑 운영권에 대한 임대계약에 대한 장기승 의원의 의혹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산시 그린타워 전망대 및 자판기 운영권 임대는 최고가 전자입찰로 진행됐다. 정상적인 경쟁입찰을 통해 낙찰받은 사업에 대해서 마치 특혜 임대계약인 것처럼 흘리고 있다”고 문제 삼았다.

 

이 씨는 “지난 8년간 31억의 혈세를 챙겨 받았다는 문제 제기는 수탁운영 사업의 본말을 호도하는 것”이라면서 “저희 회사가 민간위탁 사업을 통해 2012년 11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아산시로부터 받은 위탁금은 21억 원이며 사업 이윤은 계약 총액의 10% 미만이다. 수탁운영비의 90% 이상은 사회적 약자, 장애인 등의 인건비와 시설운영비이며 모두 아산시민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쓰였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저희 회사는 버려진 자전거를 재생해 지역아동센터, 다문화가족 등 소외계층에 기증하는 사회적 공헌사업은 물론 자전거 교통안전교육 자전거 대여소 운영 등의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해온 충남의 대표적 사회적 기업이다. 그리고 나는 수년간 월 200만 원 정도의 급여를 받으면서도 아산시의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사명감을 가지고 일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씨는 그러면서 “장기승 의원의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를 묵과하지 않겠다”면서 “심각하게 훼손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소송을 통한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8 [22:26]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의회 장기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