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체육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휠스파워농구단, 3년 만에 정상 탈환
 
아산뉴스   기사입력  2019/06/11 [19:04]
▲ MVP(2부)는 강희준 선수(오른쪽)  <사진= 아산시장애인복지관 제공>© 아산뉴스

 

 아산휠스파워농구단(단장 이창호, 이하 휠스파워)이 제18회 우정사업본부장배 전국휠체어농구대회 결승에서 울산휠체어농구단을 잡고 3년 만에 정상에 우뚝섰다.

 

휠스파워는 지난 6일 서울시교육청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귀포썬더휠스와의 경기에서 60대18로 이기면서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이후 8강 경북이카루스 50-19, 4강 대전휠체어농구단 59-45으로 이기며 결승에 올랐다.

 

휠스파워는 10일 62대 43으로 울산휠체어농구단에 승리했다.

 

휠스파워 공격의 핵 강희준(C, 4.0)은 경기 내내 꾸준한 활약을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고, 윤정문(F, 3.0)도 12점 9리바운드를 올리며 뒤를 받쳤다.

 

불안한 출발로 경기 초반 리드를 빼앗겼던 휠스파워는 3쿼터 후반 내, 외곽에서 박상현(F, 3.0), 최윤선(G, 2.0)이 활발한 공격으로 득점을 만들었고, 수비에서도 강한 압박으로 울산팀의 공격을 막아 냈다.

 

이후 양 팀은 점수를 주고받는 팽팽한 대결을 이어 갔으나 울산팀보다 집중력이 더 강한 휠스파워가 리드를 지켜내며 정상을 차지했다.


최 감독은 “ 휠체어농구는 보이지 않는 11개의 손이 있다. 40분 동안 혼자 농구공을 가지고 있을 수 없다. 주전 4명 후보 6명 선수의 희생이 있었기 강희준 선수가 득점을 많이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희생을 해준 11명의 선수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제18회 우정사업본부장배 전국휠체어농구대회 MVP(2부)는 강희준 선수가 수상했다.

 

아산휠스파워 농구단 선수로 활동을 원하는 장애인은 아산시장애인복지관 문화체육지원팀 최용윤 감독에게 문의(041-545-7727, 7710)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1 [19:0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