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세사업자 연체금 납부 부담 경감 법안 마련
이명수, '고용·산재보험의 징수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05/01 [21:01]

 영세사업자의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 연체금 납부부담을 경감하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이명수 국회보건복지위원장(충남 아산갑, 사진)은 지난 4월 30일 고용·산재보험 연체금 요율 인하를 주요골자로 한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건강보험 연체금 상한선 인하(9%→5%, ‘20.1월 시행)를 시작으로 국민연금과 고용·산재보험료 연체금도 일반 공과금에 비해 과도하고 주로 저소득·영세체납자가 부담하고 있어 연체금 상한선 인하가 시급한 실정이다.

 

‘17.6. ~‘8.5월분 고용보험의 경우 연체금은 연간 154억원으로 미납보험료(3,579억원)의 4.3%를 차지하고 있다. 연체금 부담자는 5인미만(80.4%) 등 10인 미만이 91.9%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같은 시기동안 산재보험을 보더라도 연체금은 연간 147억원으로 미납보험료(3,417억원)의 3.5%를, 연체금 부담자는 5인미만(79.8%) 등 10인 미만이 92.0%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이명수 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 또는 이 법에 따른 그 밖에 징수금에 대해 납부기한 경과 후 30일 동안의 연체금 요율을 체납금액의 1/1,500로 하고 체납금액의 20/1,000을 넘지 못하도록 인하하고, 30일 경과 후의 연체금 요율을 체납금액의 1/6,000으로 인하하도록 했다.

 

또한 연체금 요율의 최대 한도를 체납금액의 50/1000으로 인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는 납부능력이 부족한 저소득 체납자를 보호하기 위해 연체금 인하 2020년 1월 16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국민건강보험법과 동일하게 연체금 요율을 적용한 것이다.

 

이명수 위원장은 "일반공과금 연체요율을 보면 국세 100만원·지방세30만원 이하 3%, 전기·수도료 3%로 4대보험료 연체요율(9%)이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하고 "연체금 부담계층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저소득층과 영세사업자 계층이 대부분으로 힘든 경제상황에 맞물려 연체금 부담완화가 절실한 실정"이라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이명수 위원장은 또 "건강보험료 연체요율 인하는 시행을 앞두고 있고, 국민연금 연체요율 인하를 위한 법률안은 이미 국회에 발의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국민 불편과 불만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고용·산재보험 연체요율 인하도 동일 기준으로 동일 시행해야 한다"면서 "영세사업자의 경우 4대 보험료의 연체요율이 인하되면 납부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 경제불황을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것"이라고 법 개정의 기대효과를 피력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01 [21:0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